세종시의회 의원, 스마트국가산단 투기 의혹에 해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산단 개발 예정지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한 결과 부지 내 토지를 거래한 의원은 없었지만 인근 지역엔 수십억원대 토지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제공=세종시의회
국가산단 개발 예정지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한 결과 부지 내 토지를 거래한 의원은 없었지만 인근 지역엔 수십억원대 토지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제공=세종시의회
세종시의원 일부가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인접 지역이나 고속도로 나들목 인근 개발지역에 수십억원대 토지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세종시의회에 따르면 국가산단 개발 예정지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조사한 결과 부지 내 토지를 거래한 의원은 없었지만 인근 지역엔 수십억원대 토지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시의회는 세종시 부동산투기 특별조사단에 의뢰해 시의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조사단은 국가산단 지정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검토를 시작한 2017년 6월29일부터 산단 예정지 확정일인 2018년 8월31일까지 부동산 거래와 건축 인·허가 여부를 확인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25일 관보 게재한 2021년 정기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차성호 의원은 연서면 와촌·부동리 스마트국가산단 예정지 인근에 임야 2만6182㎡, 연서면 봉암리 대지 770㎡, 상가건물 등을 보유했다. 전동면 석곡리와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에 논과 밭도 소유하고 있다.

채평석 세종시의원은 세종시 부강면 금호·부강리에 6718㎡ 논밭을 보유했다. 17억5860만원 상당의 가액이다. 이 가운데 부강면 토지는 총사업비가 4000여억원에 달하는 부강역-북대전나들목 연결도로 건설 예정지와 인접했다.

차 의원은 이에 대해 야산을 매입한 시기가 사업 선정 시기보다 10년 이상 앞선 2005년으로 투기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 의원 역시 부강리 토지 매입 시기가 2018년 11월로 북대전IC 연결도로 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기 전이며 실제 벼농사를 짓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원식 의원은 연서면·연동면·조치원읍 등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10억원 이상의 토지를 보유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