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한번뿐인 특별분양… LH 직원은 두번 당첨 후 '수억원 차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 직원 70명이 본사와 지사가 있는 경남 진주, 세종에서 '이전기관 특별공급'에 중복 당첨됐다. /사진제공=LH
LH 직원 70명이 본사와 지사가 있는 경남 진주, 세종에서 '이전기관 특별공급'에 중복 당첨됐다. /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70명이 본사와 지사가 있는 경남 진주, 세종에서 '이전기관 특별공급'에 중복 당첨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아파트를 모두 처분해 6억원 넘는 차익을 남긴 직원도 있었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의원(국민의힘·경북 김천시)에 따르면 특별분양 받은 LH 직원은 70명에 이르고 이들이 중복 분양을 받은 140채 중에 37채는 분양권인 상태에서 팔렸다. 21채는 전·월세로 임대됐다. 특별분양 받은 뒤 아파트를 계속 소유한 53채의 경우 현 시세에서 7억 넘는 차익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계산됐다.

2014년 세종에서 특별분양 받은 아파트를 지난해 1월 팔아 분양가 대비 6억원의 수익을 남긴 직원도 있었다. 2017년에는 진주에서 특별분양받은 아파트로 1000만원의 차익을 남겼다.

신혼부부 등을 대상으로 한 특별분양은 청약자격이 평생 1회로 제한되는데 세종시 이전기관의 경우 중복 당첨이 가능하도록 예외 규정을 둔 것이 이를 가능하게 했다.

최근 8년 동안 세종시 이전기관 아파트 특별분양에 당첨된 LH 직원의 90%가량은 세종시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LH 직원은 특별분양 받은 후 세종에서 평균 2년 6개월을 근무하고 이주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