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93년생 여친 때문에 갈등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이 “가족 갈등의 시작은 1993년생인 박수홍의 여자친구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이 “가족 갈등의 시작은 1993년생인 박수홍의 여자친구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의 친형이 “가족 갈등의 시작은 1993년생인 박수홍의 여자친구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박수홍의 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 측은 지난 4일 스타뉴스를 통해 “박 대표와 박수홍의 갈등은 회계 문제나 횡령 문제가 아닌 지난해 초 박수홍의 여자친구 소개 문제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친형 측이 밝힌 바에 따르면 여자친구 A씨는 박수홍이 현재 살고 있는 상암동 아파트 명의자인 1993년생 여성이다. 박수홍은 지난해 설에 A씨를 가족들에게 소개하려 했으나 여러 사정에 의해 불발됐다. 이후 박수홍과 친형 사이에 갈등이 시작됐고 지난해 6월 완전히 갈라졌다.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 지인숙씨에서 김모씨로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 실버타운 목적으로 지어져 어머니 지씨가 5%의 지분을 넣는 방식으로 박수홍과 명의를 공유했었는데, 박수홍의 부탁으로 지씨 동의 하에 공유지분이 전부 이전되며 명의가 변경됐다.

박 대표 측은 “어머니 지씨는 박수홍이 매매할 예정이라고 하고 인감도장을 달라고 해서 줬지만 매매가 이뤄질 줄은 몰랐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박수홍과는 설날 일 이후 갈등이 커지다 6월 들어 양측은 완전히 갈라지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 측은 이후 박수홍이 그간 부친이 갖고 있던 법인통장들을 박 대표를 통해 가져갔고, 이어 8월에는 라엘,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법인통장 자금 이체에 필요한 공인인증서와 OPT 카드 등도 박 대표에 의해 박수홍에게 전해졌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 측은 “법인통장들은 법인의 모든 이익 잉여금이 담긴 통장으로 만기 2~3년의 예금 형태”라며 “형이 횡령해서 도망갔다고 하는데 박수홍 본인이 라엘과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이익잉여금 법인통장을 다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라엘지점 법인 명의로 소유 중인 부동상 월세 통장과 이체 관련 USB도 박수홍이 다 갖고 있다. 박 대표는 월세 임대료를 뺀 적이 없다고 한다”면서 “최근 박수홍이 고아원에 기부한 1000만원도 라엘 법인에서 지급됐다”고 했다.앞서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지난 3일 공식 입장문을 발표하고 5일 박 대표와 형수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조치에 착수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대해 박 대표 측도 법정에서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법적 다툼으로 비화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