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거리두기 조정안 9일 나온다… 계속된 확산세에 강화 가능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12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9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뉴스1
정부가 12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9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뉴스1
다음주(12일 0시)부터 적용될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이 오는 9일 발표된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로 내려가지 않고 500~600명대로 증가할 조짐이 보이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방역 조처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5일 오전 기자 설명회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번 주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좀 더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이렇게 밝혔다.

윤 반장은 "지난주 (일일 확진자가) 300~400명대, 그 뒤 400~500명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지난 주 증가 양상과 이번 주 상황을 논의해 (거리두기 단계를)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수도권의 경우 개인별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고 비수도권도 집단감염으로 인해 악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윤 반장은 "수도권은 60%가 비(非) 집단감염으로 대인 접촉 등이 감염원이고 비수도권은 아직 집단감염 비중이 60~70%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확인되지 않는 집단감염 확진자가 n차 감염을 일으키면 소수의 개인끼리 감염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로선 집단감염을 최대한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수도권보다 비수도권 증가세가 두드러져 우려하고 있다"며 "새로운 큰 유행의 시작이 되지 않도록 국민들에게 기본방역수칙 준수, 적극적인 예방접종, 모임 자제 등 3가지 요청사항을 다시 한 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강은경
강은경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5.00하락 2.5318:05 12/08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