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1분기 영업익 2546억… 순이익은 분기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그룹 본사 사옥. /사진=한화
한화그룹 본사 사옥. /사진=한화
한화솔루션이 올해 1분기 석유화학 부문 호조 등에 힘입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한화솔루션은 올 1분기 매출 2조4043억원, 영업이익 2546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94%, 영업이익은 52.31% 증가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석유화학사업 업황 회복과 갤러리아 광교점의 자산 유동화 등으로 3852억원에 달했다. 전년 동기 대비 501.36%나 급증해 사상 최대 순이익을 거뒀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0.3% 늘어난 1조2484억원, 영업이익은 300.6% 증가한 2548억원을 기록했다. 저가 원료 투입 효과가 지속된 데다 국내외에서 건축자재, 위생용품, 포장재 등의 수요 증가로 PVC(폴리염화비닐), PO(폴리올레핀) 제품 가격이 강세를 보인 영향이다.

큐셀 부문의 경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8% 감소한 744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149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1분기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출하량이 줄어들고 물류비와 웨이퍼 등 주요 원자재 가격이 상승했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4% 증가한 2255억원을 냈다. 영업이익은 7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가 증가하며 전자소재 사업의 실적이 개선됐고 주요 완성차 업체의 생산 증가로 부품 수요도 회복됐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올 2분기에도 케미칼 부문은 안정적인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태양광 부문은 원가 압력이 지속되고 있지만 주요 선진 시장에서 태양광 모듈 판매 증가와 발전소 자산 매각이 진행되면서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솔루션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신설을 결정했다. ESG위원회는 독립적 운영을 위해 사외이사 4인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박지형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가 맡는다. ESG위원회와 함께 신설되는 ESG사무국은 실무 조직으로 위원회의 의사 결정을 지원한다.

ESG위원회는 회사의 ESG 경영 전반에 대한 최고의사 결정 기구다. ESG경영 강화를 위한 중장기 정책 수립을 담당하는 것은 물론 회사의 경영 활동이 환경 보호와 사회적 책임을 저해하지 않는지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다. 이번 위원회 신설로 이사회 내 위원회는 기존 감사위원회, 내부거래위원회, 사외이사추천위원회를 포함해 4개로 늘어난다.

한화솔루션 관계자는 “ESG위원회 신설은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라면서 “친환경 소재 개발과 신재생 에너지 사업 확대 등을 통해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