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우 직방 대표 "이용자-전문가 초연결 프롭테크기업으로 변화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성우 직방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성우 직방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성동구 코사이어티에서 열린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비스 10주년을 맞은 직방이 부동산정보 제공업체에서 한단계 나아가 부동산 분야 전반의 디지털전환(DX)을 선도하는 종합프롭테크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15일 오전 10시 서울 성동구 한 스튜디오에서 '직방 10주년 미디어데이'를 개최하고 국내 부동산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프롭테크 모델 '온택트파트너스'를 발표했다. 온택트파트너스는 부동산 관련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직방을 디지털 도구로 활용해 이용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방식의 파트너십 모델이다. 소비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비전이다.

안 대표는 부동산 이용자와 공인중개사 입장에서 여전히 가장 큰 불편은 '허위 매물'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 같은 구조적 문제를 해결한 단 하나의 방법은 '프롭테크'에 있다고 강조했다.

프롭테크는 부동산과 IT 기술을 합성한 단어다. 앞으로 욕실·에어컨·냉장고 등 집 청소 전문가, 도배·장판·누수 등 집 수리·보수 전문가, 방충·방역 전문가, 공인중개사 등이 직방과 파트너십을 맺고 온택트파트너스로 활동한다. 의식주 가운데 '주'에 관한 모든 것을 직방을 통해 해결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온택트파트너스 이용자는 앱 화면에서부터 매물 동·호수를 포함한 투명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아파트를 3D로 둘러보며 정확히 몇 동 몇 호가 매물인지 확인할 수 있다. 매물을 클릭해 내부를 가상현실(VR)로 둘러보고 시간대별 일조량도 확인할 수도 있다. 이용자들이 실제 아파트에 방문한 것 이상의 수준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공인중개사 온라인 창업 지원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있으면 누구나 직방과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공인중개사 자격증 소지자는 46만여명(미개업 35만명)이다. 직방을 통해 온라인으로 더 많은 고객을 만날 수 있고 디지털 콘텐츠 제작방법 등도 무료 컨설팅 받을 수 있다. 미개업 자격증 소지자는 직방을 통해 온택트 창업을 할 수 있다. 직방이 심화 컨설팅을 제공하고 초기 정착금까지 지원하며 연간 5000만원 수익을 보장한다.

직방은 자회사 중개법인을 통해 공동날인, 계약 내용에 직접적인 책임을 진다. SGI서울보증보험과 100억원 상당 보험을 가입해 거래 사고가 발생할 시 인정되는 소비자 피해 전액을 직방이 보상한다. 중개 계약서 작성 및 사전 사후 프로세스에 대해 대형 로펌이 참여해 검증한다.

안 대표는 "이용자와 중개사를 연결하고 이들에게 국내에서 가장 편리한 디지털 도구가 될 것"이라며 "10년 동안 쌓은 부동산 분야 디지털 전환의 노하우를 모두 쏟아 부동산거래 과정이 이용자·중개사 모두에게 더 편리해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방 온택트파트너스는 주거 편의서비스도 제공한다. 앱 하단 '우리집' 탭을 누르면 아파트 입주민 편의서비스와 월세 납부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조만간 '홈시어지' 탭도 추가해 전문 청소, 집수리·보수, 방충·방역 서비스 등 집을 둘러싼 모든 편의서비스를 제공하는 툴로 진화할 전망이다.

가상 공간에 대한 상상력을 구체화한 프로토타입(개발 중인 시스템의 검증을 위한 시제품)도 선보였다. 온택트 근무 협업 툴 '메타폴리스'다. 직방은 지난 2월 오프라인 오피스를 전격 폐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식해도 원격근무를 유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직방 직원들은 가상 공간으로 협업하고 있다.

메타폴리스는 그동안 외산 툴을 쓰던 직방이 자체적으로 개발해 도입한 국내 최초의 메타버스 협업 툴이다. 안 대표는 "인류는 지금까지 교통을 통한 통근 시대에 살았지만 앞으로 통신을 통한 통근 시대에 살게 될 것"이라며 "메타폴리스는 베타버스 업무 공간이지만 궁극적으로는 글로벌 디지털시티가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마지막으로 안 대표는 "직방은 단순히 부동산 광고로 매물 정보를 전달하는 앱이 아니라 콘텐츠와 서비스로 부동산과 '공간'에서 느끼는 경험의 질을 전반적으로 높이는 종합프롭테크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