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도 자신있어요” 현대차, 순수 전기차 모터스포츠 대회 ETCR 출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전동화 기술력을 선보인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 발전기와 현대 벨로스터 N ETCR, 드라이버 아우구스토 파푸스(Augusto Farfus)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전동화 기술력을 선보인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 발전기와 현대 벨로스터 N ETCR, 드라이버 아우구스토 파푸스(Augusto Farfus)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이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전동화 기술력을 선보인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이탈리아 발레룽가 서킷에서 개최되는 ‘퓨어 ETCR’ 개막전에 벨로스터 N ETCR을 앞세워 참가한다.

퓨어 ETCR은 복수의 제조사가 참여하는 최초의 순수 전기 투어링카 레이스로 본격적인 전동화 시대를 맞이해 전기차 레이스를 위한 기준을 세우고 배기가스 없는 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설립된 모터스포츠 대회다.

이 대회는 단순히 전기 경주차만 출전하는 대회가 아니라 ▲현대차그룹에서 단독으로 공급하는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를 사용해 전기를 공급 ▲전 경기에 사계절용 단일 타이어 모델만을 사용 ▲항공 대신 수상 운송수단을 활용 ▲경기장 내 플라스틱 사용 금지 등 광범위에 걸쳐 지속 가능한 모터스포츠를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최초로 개최되는 PURE ETCR 대회에는 기존 경주차에서 엔진이 포함된 구동계를 걷어내고 최고출력 500kW의 전기모터와 65kW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 경주차들이 출전한다.

전기 경주차 특성에 맞춰 대회 진행 방식도 달라졌다. 한 번의 결승 레이스로 순위를 가리는 기존 투어링카 레이스 방식이 아니라 총 네 차례의 짧은 레이스와 결승전으로 이어지는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출발은 경마를 연상케 하는 스타팅 게이트(Starting Gate)에서 시작하게 된다.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버튼을 누르면 일정시간 최대 출력을 450kW까지 끌어올려 경주차의 추월을 돕는 파워 업 모드 등도 새롭게 적용하는 등 더욱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금까지 WRC, WTCR,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등 여러 모터스포츠 대회를 통해 얻은 노하우로 양산차의 기술을 단련해 왔고 이를 전동화 무대까지 확장할 때”라며 “모터스포츠는 우리가 추구하는 기술을 시험하고 발전시키는 최적의 무대로, 이번 ETCR 참가를 통해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끊임없이 단련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PURE ETCR은 올 시즌 6월 이탈리아 발레룽가를 시작으로 ▲7월 스페인 아라곤 ▲8월 덴마크 코펜하겐 ▲8월 헝가리 부다페스트 ▲10월 대한민국 인제(미정)에서 열리게 된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