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코로나로 지친 시민의 발" 김부겸, 철도노조 파업 자제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파업을 예고한 도시철도노조를 향해 지하철은 시민들의 발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사진은 김 총리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제2회의장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회계연도 결산 심사 진행 및 종합정책질의 관련 전체회의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파업을 예고한 도시철도노조를 향해 지하철은 시민들의 발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사진은 김 총리가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제2회의장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회계연도 결산 심사 진행 및 종합정책질의 관련 전체회의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모습. /사진=임한별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파업을 예고한 서울과 인천 등 5개 도시철도 노조를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국민들의 삶이 가뜩이나 어렵고 힘들다. 모두 각자의 입장과 어려움이 있겠으나 지하철은 '지친 시민들의 발'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39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시민들의 큰 불편과 혼란이 예상된다"며 "지하철 운행 횟수 단축에 따른 밀집도 증가로 방역에 대한 우려도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불편과 코로나19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파업을 자제하며 대화에 임해주시고 사측은 더 열린 자세로 협상에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와 각 지자체에게는 "노사 대화가 원만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서울시는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지하철 파업에 대비하여 국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비상수송대책을 적극 강구해주시고 안전조치도 사전에 철저히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전날부터 지급이 시작된 국민지원금과 관련해서도 "지원금의 취지와 재정여건 등을 고려해 일부 고소득층이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다"며 "다시 한번 널리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께서 편리하고 신속하게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와 각 지자체는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추석을 앞두고 있는 만큼 명절 전 최대한 많은 분들께서 혜택을 받으실 수 있도록 국민들께 보다 적극적으로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지난달 입국한 아프가니스탄인 특별기여자들에 대해서는 "현재 진천 인재개발원에서 철저한 방역관리 하에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며 "모레 격리 기간이 끝나고 나면 한국어·한국문화·법질서 등 한국사회적응 교육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분들이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무를 수 있도록 흔쾌히 받아주신 진천과 음성 주민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최다인
최다인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