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욕하는 사람" vs "성폭행 자백범"… 홍준표·이재명, 네거티브 난타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겨냥해 "성폭행 자백범"이라고 일갈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 중인 홍 의원의 모습./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겨냥해 "성폭행 자백범"이라고 일갈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 중인 홍 의원의 모습./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겨냥해 "성폭행 자백범"이라고 일갈했다. 

이 후보 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11일 이 후보의 ‘형수 욕설’을 비판한 홍 의원을 향해 “성폭행 자백범이 할 말은 아니지 않나”고 맞대응했다. 앞서 홍 의원은 과거 ‘돼지발정제’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다. 

전 대변인은 “정치를 ‘말의 예술’이라 하는데 이런 식의 막말로 정치 수준을 떨어뜨리는 홍준표 의원의 모습은 개탄스럽기 짝이 없다”며 “참으로 저급하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과거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욕했던 홍준표 의원”이라며 “부모를 욕하던 홍준표 의원이 부모를 욕보이는 가족에 항의한 이재명 후보를 욕할 일은 아니다”고 비꼬았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0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쌍욕 프레임'하고 '막말 프레임'하고 붙으면 (국민들이) 쌍욕하는 사람을 뽑겠느냐"면서 "대통령이 성질나면 막말은 할 수 있지만 쌍욕하는 사람은 대통령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본선 들어가서 선거 시작 사흘 동안 이 지사가 한 쌍욕 틀면 그냥 선거 끝난다"며 "전 국민이 그걸 듣고 어떻게 이 지사를 뽑겠느냐"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어 "제가 26년 선거하면서 가장 벗어나기 힘든 프레임이 지난 탄핵 대선 때 드루킹이 씌운 막말 프레임"이라며 "그런데 이 지사는 입에 담지도 못할 쌍욕을 한다"고 덧붙였다.

 

노유선
노유선 [email protected]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23:59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23:59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23:59 12/06
  • 두바이유 : 77.53하락 123:59 12/06
  • 금 : 2047.90상승 11.623:59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