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 축산물 안전관리 강화조치 행정예고

축산물 수입자‧신고 대행업자 대상 비대면 양방향 온라인 설명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사진제공=머니투데이
식품의약품안전처 전경/사진제공=머니투데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위해가 확인된 수입 축산물을 생산한 해외 작업장에 대한 시정조치 세부 절차 마련 등의 내용을 담은 '수입 축산물 신고 및 검사요령' 일부개정고시안을 5일 행정예고하고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개정안은 수입 축산물과 이를 생산하는 해외작업장의 현지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효율적인 수입검사를 위해 축산물 통관 절차를 개선하는 등 일부 제도를 정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개정내용은 ▲위해가 확인된 수입 축산물을 생산한 해외작업장의 시정조치 관련 세부절차 마련 ▲현장검사 부적합 축산물의 검사 강화 ▲원료수급‧물가조절을 위해 긴급하게 수입하는 축산물의 신속 통관 지원 ▲축산물 수입검사 관련 정보공개 대상 확대다.

현재까지 잔류물질, 식중독균 등 축산물 수입검사 결과 위해가 확인된 경우 수출국 정부에 시정을 요청하도록 규정해 왔지만 그간 세부절차가 규정되어 있지 않아 시정조치를 이행하지 않아도 제재할 수 없어 제도의 실효성이 미흡했다.

이번 개정으로 3개월 이내 시정조치 결과 제출하게 된다. 자료 미제출 시에는 수입중단 제재조치 등 시정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절차를 마련해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 해외작업장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수입중단 제재조치는 축산물위생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해당 해외작업장의 수입중단으로 이어진다.  

축산물 수입 검사 시 부적합(다만 전반적 변질, 이물 검출 등 전량 부적합 판정된 경우로 한정) 판정된 축산물에 대해 5회 연속 검사를 실시하도록 하는 검사의 종류를 정밀‧무작위검사에서 현장검사까지 확대한다. 현장검사란 제품의 성질‧상태‧맛‧냄새‧색깔‧표시‧포장상태나 정밀검사 이력 등을 종합해 그 적합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다. 

또 원료의 수급이나 물가조절을 위해 수입하는 식용란 등의 축산물이 정밀검사 또는 무작위표본검사 대상에 해당될 경우 신속한 유통을 위해 접수 순서와 무관하게 검사를 우선 실시하도록 근거를 마련한다.

정보공개 대상도 확대한다. 정보공개 대상을 최초 정밀검사 항목, 검사 중인 식육의 생산국·품목·해외작업장(제조·가공장)에 관한 정보에서 기준‧규격 신설‧강화 검사 항목까지 확대해 축산물 수입검사의 예측성과 투명성을 강화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입 축산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통관검사 절차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국민들이 수입식품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수입 축산물 신고 및 검사' 일부개정고시안에 대해 축산물 수입자와 신고 대행업자를 대상으로 비대면 양방향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손민정
손민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부 유통팀 손민정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