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신애 셰프는 정의선 회장 '밥값' 왜 깎아줬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신애 셰프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일화를 소개했다. /사진=홍신애 셰프 인스타그램 캡쳐
홍신애 셰프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일화를 소개했다. /사진=홍신애 셰프 인스타그램 캡쳐
홍신애 셰프가 소개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의 일화가 화제다.

이탈리안 레스토랑 '솔트'를 운영하는 홍 셰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 회장에게 음식값을 깎아준 사연을 소개했다.

홍 셰프는 "몇 년 전, 솔트에 현대차를 타고온 아저씨가 있었다. 카시오 시계를 차고 콤비 정장을 입고 오신 아저씨는 그날 같이 온 다른 사람들몫의 음식값 술값을 다 낸다고 했었다"며 "그날 같이 온 돈 많아보이는 다른 사람들이 너무 눈치없이 많이 먹고 마시고 뭔가 아저씨한테만 부담을 주는것도 같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아저씨가 나의 팬이라며 와인도 한 병 선물로 가져왔었는데 난 돈 많아보이는 친구들의 밥값까지 계산하는 아저씨가 착하고 좋아보였다"며 "쿨하게 좋은 와인 한병 값을 깎아드렸고 그 아저씨는 다음부터 식구들 모두를 솔트로 데려와서 가족 모임, 결혼기념일 파티 등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분이 현대차의 정 회장님인걸 난 뒤늦게 알았다"고 털어놓으며 "현대차와의 인연이 이렇다. 솔직히 나는 현대차를 타본적이 없지만 늘 현대차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겸손함, 진중함, 밝은 웃음, 화목한 분위기 등 정 회장님과 그 가족들의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홍신애 셰프가 정 회장과의 일화를 소개한 것은 '제네시스 엑스(Genesis X) 로드쇼'를 직접 본 뒤 소감을 적으면서다.


마지막으로 홍 셰프는 "자동차 전시라길래 무슨 모터쇼같은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오산이다. 여러가지 미디어아트가 아주 볼만하다"고 적었다. 아울러 "아직 연식이 좀 된 경유차량을 몰고있는데 우리 아파트엔 충전소가 없어서 아직 전기차는 꿈도 못꾸지만 다음번 차 바꿀때는 진지하게 고려하리라"고 다짐했다.

제네시스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오는 24일까지 서울 성동구 소재 ‘디뮤지엄’(D MUSEUM)에서 ‘제네시스 엑스 로드쇼’(로드쇼)를 개최한다.

제네시스 엑스는 제네시스가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다. 제네시스의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차 내·외장 곳곳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도 적용, 앞으로 출시될 전기차 모델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준다는 평이다.

제네시스는 이번 로드쇼에서 ‘연결’의 의미를 선(Line)을 통해 입체적으로 연출한 공간에 제네시스 엑스를 전시하고 조명 및 음향 효과를 활용한 미디어 아트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방향성을 전달한다.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는 제네시스 엑스에 적용돼 주행의 시작과 끝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구(球) 형상의 전자 변속기 ‘크리스탈 스피어’(Crystal Sphere)를 통해 시작과 끝을 고객에게 알린다.

제네시스는 서울 전시가 끝난 뒤 ▲제주시 구좌읍 소재 ‘공백’(10월29일~11월7일)과 ▲부산시 영도구 소재 ‘피아크’(11월12~21일)에서 로드쇼를 이어간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4.29하락 10.6614:02 12/05
  • 코스닥 : 818.37하락 10.1514:02 12/05
  • 원달러 : 1313.40상승 9.414:0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4:0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4:0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