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격장서 받은 밥 부실하다는 병사… 누리꾼 '갑론을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공수특전여단 병사가 공수 유격 후 부족한 급식을 받았다며 식단을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렸다. 사진은 해당 병사가 공수 유격 후 받은 급식.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1공수특전여단 병사가 공수 유격 후 부족한 급식을 받았다며 식단을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렸다. 사진은 해당 병사가 공수 유격 후 받은 급식. /사진=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캡처
공수 유격 후 부족한 급식을 받았다며 제1공수특전여단 장병이 분노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누리꾼들은 "유격장치고 밥이 잘 나왔다"와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로 의견이 나뉘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10일 제1공수특전여단 병사가 제공한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육대전 운영자는 "제보자가 제1공수특전여단 화산유격장에서 어제 저녁으로 해당 급식을 받았다고 했고 첨언으로 부모님께 잘 먹고 있다고 안부를 전달했다"고 적었다.

이에 1공수특전여단 측은 "장병들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이런 일이 발생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야외 훈련 중인 부대의 11월9일 저녁 식사는 실내 식당에서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메뉴는 밥, 비엔나소시지 김치찌개, 감자조림, 방어 순살 튀김, 깍두기, 조미김"이라며 "배식은 기본적으로 자율배식이었으나 최초 30여명에는 방어 순살 튀김을 1인당 1조각씩 배식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준비한 급식량이 충분하다고 판단돼 먼저 배식받아 식사하고 있는 30여명에게 방어 순살 튀김을 추가로 배식했다"고 해명했다. 사진에 보이는 방어 순살 튀김보다는 많은 양이 돌아갔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누리꾼들은 "주는 대로 그냥 먹어 저 정도면 잘 나오는 거야", "XX 징징거리네"라며 해당 병사가 배부른 소리를 한다는 의견과 "이거 보고 잘 나왔다고 하는 사람들은 그냥 전국 노예 자랑하는 거지", "훈련은 훈련이고 급식은 급식이다"라며 밥은 잘 나와야 한다는 의견으로 입장이 갈렸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