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아스플로, 반도체 투자 확대 기대감에 '급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아스플로
사진=아스플로


아스플로가 반도체 투자 확대와 신규사업 확장 등 다수의 모멘텀 확보로 매출 상승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에 강세다.

6일 오후 2시2분 아스플로는 전 거래일 대비 1950원(8.46%) 오른 2만5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스플로는 전량 일본 수입에 의존하던 반도체 공정 가스 공급에 사용되는 고청정 튜브와 파이프, 밸브, 레귤레이터(가스가 일정한 압력으로 흐르도록 조작해주는 부품) 등을 국산화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생산장비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이동현 리서치알음 연구원은 "주 고객사인 삼성전자와 SK 하이닉스의 팹 증설 규모에 따라 매출이 영향 받기 때문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대규모 파운드리 증설은 아스플로 성장 모멘텀으로 판단된다"며 "주 고객사의 팹 증설이 매년 큰 규모로 이뤄지고 있는 점과 가스 공정 부품 시장의 높은 진입장벽으로 후발 주자의 진입이 어렵다는 점 등이 성장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안서진
안서진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