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허위 경력' 사과… "윤석열 대통령돼도 아내 역할만" (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사진=이동해 뉴스1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사진=이동해 뉴스1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는 26일 "일과 학업을 함께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며 '허위 이력'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씨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잘 보이려고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 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다"며 "저 때문에 남편의 비난 받는 현실에 너무 가슴이 무너진다. 앞으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