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설 연휴 고향방문 자제… 오미크론 확산세 지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4일 김부겸 총리가 정부서울청사서 '설 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김 총리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24일 김부겸 총리가 정부서울청사서 '설 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이날 김 총리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가 "송구스럽습지만 이번 설에도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정부의 방역 수칙에 따를 것을 부탁했다.

24일 김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설 연휴 특별방역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김 총리는 "우리는 매번 명절을 보내면서 전국적 이동과 만남이 얼마나 코로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는지 직접 경험했다"며 "지난 주말부터 우리나라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됐고 주말임에도 확진자 수가 줄지 않고 오히려 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총리는 "우리보다 먼저 오미크론을 경험한 나라들의 경우 그 비율이 60%를 넘는 순간부터 확진자가 폭증하는 경향을 뚜렷이 보여준다"며 "이번 설 연휴 동안 많은 사람들이 지역 간에 활발히 이동하고 서로 만나게 된다면 타오르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에서 이미 나타나고 있는 사회필수기능 마비 사태에 대비하여 의료, 교육, 교통, 소방, 경찰 등 각 분야의 대응 계획도 하나하나 수립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일본을 비롯한 미국과 유럽 여러 나라에서는 한 달여 만에 확진자가 200배나 급증하기도 했다"며 "오미크론은 델타 변이에 비해 중증화율이 다소 낮지만 전파력은 두세 배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험도가 낮아진다 하더라도 짧은 시간 동안 확진자가 폭증하면 의료현장에 심각한 과부하가 걸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조용히 휴식을 취하며 보내주실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린다"며 "본인이나 연로하신 부모님께서 3차 접종을 마치지 못하셨다면 부모님을 위해서라도 고향 방문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고속도로 휴게소 등 9곳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추가 설치하는 만큼 귀성길에 조금이라도 의심이 들면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김 총리는 "집으로 돌아온 이후에는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일상으로 복귀하기 전에 반드시 진단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며 "오미크론에 맞서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다시 한번 힘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