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초미세먼지 역대 최저'…부산시, '2021년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 운영결과'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의 2021년 분석결과를 2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작년 부산의 초미세먼지는 역대 최저로 나타났다. 사진은 부산시청 전경./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의 2021년 분석결과를 2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작년 부산의 초미세먼지는 역대 최저로 나타났다. 사진은 부산시청 전경./사진=박비주안 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진단하고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6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구축한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의 2021년 분석결과를 2일 발표했다.

연구원은 지난해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의 대기질 모델링을 활용해 부산시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원인을 진단하고 주요 대기질 개선정책에 대한 효과를 과학적으로 모의·분석했다.

분석에 따르면, 대기질 개선정책 중 하절기 항만지역 선박연료유 기준 강화 정책은 해안인접지역과 서부산지역 미세먼지의 황산염성분을 감소시키고, 동절기 자동차 배출가스 관리강화 정책은 부산 전역의 인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미세먼지의 질산염성분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전기자동차 확대 보급,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확대, 중소사업장 저녹스버너 보급 ,미세먼지 차단숲 및 도시숲 조성 등을 통해 미세먼지 배출량이 감소한 점도 미세먼지 저감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해 부산 시내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농도를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12% 감소한 15㎍/㎥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연간 대기환경기준(15㎍/㎥)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관측을 시작한 2015년 이후 최저치로 2020년에는 17㎍/㎥, 2019년에는 21㎍/㎥를 기록한 바 있다.

시기적으로는 국외 영향이 비교적 적은 하절기에 초미세먼지 농도감소 폭이 컸으며, 특히 8월 평균농도가 전년 동월 대비 47% 감소해 최대폭을 나타냈다. 권역별로는 남부권역이 전년 대비 감소 폭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초미세먼지 일평균농도가 35㎍/m3를 초과한 ‘나쁨발생일’은 7일로 전년 13일 대비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 나쁨발생일의 평균농도는 전년 43㎍/㎥에서 21% 증가한 52㎍/㎥로 조사됐다.

요인별 초미세먼지 농도 기여율을 모델링한 결과, 지난해 잦은 황사가 토양먼지 기여도를 높여 초미세먼지 농도를 상승시킨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으며, △자동차 △도로 재비산먼지 △여름철 선박배출 요인이 각각 25.8%, 19.4%, 35.4% 감소해 전년 대비 지난해 농도를 저감시킨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또한, 교통량이 전년 대비 6% 감소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안병선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으로 인한 시민들의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발생 시기별 맞춤형 관리와 함께 지역별 배출특성을 고려한 저감 정책이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을 활용한 과학적 분석결과가 부산시의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 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부산=박비주안
부산=박비주안 [email protected]

작은 목소리도 크게 듣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