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한 시장" vs "도망간 시장"… 오세훈·송영길, SNS 충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최근 SNS상에서 설전을 벌였다.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 서울시장 후보들이 SNS를 통해 서로를 비판하고 나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실패한 시장"이라고 하자 송 후보는 "도망간 시장"이라고 반격했다.

오 시장은 10일 페이스북에 "저는 주관적 판단이 아닌 객관적 수치와 사실만 적시한다"며 "(송영길 후보는) 인천시장 취임 당시 부채질로 전임시장을 조롱하시며 부채문제 해결을 공언하셨지만 2010년 9조4450억원이던 빚은 2013년 12조8706억원까지 오히려 늘었다"고 적었다.

전날 오 시장이 한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송영길 후보는 인천에서 실패한 시장"이라고 저격하자 송 후보가 "도망간 시장"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에 오 시장이 이날 다시 재반박한것이다.

오 시장은 "임기 중 알토란 같은 땅을 많이 매각하셨다. 그러고도 부채가 이 정도"라며 "전임시장 탓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몹시 저조한 공약이행률이 가장 큰 근거"라며 "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2014년 4월 지자체공약 이행평가에 따르면 인천이 전국 최하위였다. 126개 공약 중 이행된 게 18개(15%)에 그쳤다. 같은 시기 법률소비자연맹의 평가 역시 인천이 13개 시·도 중 12위라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인천시장 임기 동안 국민권익위 종합청렴도도 꾸준히 내려앉아 2010년 8.46점 → 2012년 7.27점 → 2014년 6.83점 수준에 이르렀다. 광역지자체들 중 하위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후보도 오 시장의 글에 반격했다. 송 후보는 페이스북에 "'도망간 시장님'에게 답한다"며 "제가 인천시장일 때 당시 심각했던 인천시 부채의 원인은 현재 국민의힘의 전신인 한나라당 안상수 전 인천시장의 분식회계와 무분별한 사업 때문이었다"며 "어려운 재정상황 속에서도 알뜰살뜰하게 재정을 운용해 성공적으로 아시안게임을 준비하고 인천도시철도 2호선 공사를 잘 진행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오세훈 후보님이 '살림'을 얘기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다. 재임 시절 세빛둥둥섬,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해뱃길 등 각종 토건사업엔 아낌없이 돈을 쏟아부으면서도,학생들의 '무상급식'은 필사적으로 저지하려고 노력했던 오세훈 시장을 우리는 기억한다"고 지적했다.

송 후보는"디자인 서울 한강르네상스 등 전시행정과 비교되는 실질적인 서울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무상급식 반대에 시장직을 걸고 결국 떠난 모습을 생각하며 부도 위기의 인천을 이를 악물고 도망가지 않고 정면으로 돌파해서 구해냈던 때를 돌이켜 본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