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클럽 귀 절단' 사건 종결… 경찰 "혐의 없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 클럽에서 귀가 찢어졌다는 20대 여성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뉴스1
서울 강남 클럽에서 귀가 찢어졌다는 20대 여성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16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른바 '클럽 귀 절단' 사건에 대해 '범죄 혐의없음'을 이유로 "4월 초 불입건 결정했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했지만 A씨(여·20대)가 제3자에 의해 상해를 입을만한 정황을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클럽에 도착해서 나올 때까지 일행과 계속 함께 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 당시 A씨는 지난 1월9일 서울 강남구의 한 클럽에서 귀에 피를 흘린 채 클럽 관계자에게 발견됐다. A씨를 발견한 클럽 관계자가 119에 신고했지만 A씨는 치료를 거부하고 응급처치만 받았다.

다음 날 새벽 4시쯤 뒤늦게 상처가 크다는 것을 인지한 A씨는 응급실에서 치료받았고 같은 날 오전 9시2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36.60하락 9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