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폭행 논란' 수원 삼성 서포터즈… 가입 조건은 '타 구단 비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C서울 팬을 폭행해 논란이 된 수원 삼성 서포터즈 '프렌테트리콜로'(frentetricolor)가 22일 가입 조건으로 타 구단에 대한 비방을 요구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지난 19일 경기 수원 팔달구에 위치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 팬을 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당시 프렌테트리콜로 회원들의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FC서울 팬을 폭행해 논란이 된 수원 삼성 서포터즈 '프렌테트리콜로'(frentetricolor)가 가입 조건으로 타 구단에 대한 비방을 요구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프렌테트리콜로의 홈페이지에는 22일 가입 심사를 위한 질문으로 '매북 기생충 북패 밥벌레'를 따라 적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매수 전북'의 줄임말인 '매북'은 전북 현대를 비하하는 뜻을 담고 있다. 지난 2013년 전북이 심판을 매수한 게 발각돼 승점 삭감 징계를 받으면서 생긴 별명이다.

22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프렌테트리콜로의 홈페이지에는 가입 심사를 위한 질문으로 '매북 기생충 북패 밥벌레'를 따라 적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은 프렌테트리콜로 홈페이지 회원가입에 있는 '매북 기생충 북패 밥벌레' 기입란. /사진=프렌테트리콜로 홈페이지 캡처
'북패'는 FC서울을 비하하는 단어다. '북쪽의 패륜'을 줄인 말이며 FC서울이 연고지를 안양에서 서울로 이전한 것을 비꼬는 의미로 쓰인다. 별명 자체도 비하 의미가 있지만 기생충과 밥벌레 등 표현을 덧붙인 것은 다른 구단이나 팬덤을 전혀 존중하지 않은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프렌테트리콜로는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슈퍼매치'에서 FC서울 팬을 폭행하고 집단으로 모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FC서울 팬이 폭행당하는 영상이 퍼지기도 했다.

영상 속 한 수원 팬은 FC서울 팬을 갑자기 번쩍 들어 올리더니 바닥에 던졌다. 함께 있던 수원 팬 무리는 폭행을 말리지 않고 오히려 FC서울 팬을 향해 응원가를 부르며 두 팔을 벌리고 환호했다.

폭행 가해자는 고등학생으로 피해자는 중학생인 걸로 알려졌다. 가해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직접 쓴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그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하자고 들어 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