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복 강요하지마"… 존슨 英총리, 우크라이나 지원 촉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21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에 항복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존슨 총리. /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전쟁 피로감 등을 이유로 우크라이나에 항복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각료 회의에 참석해 "인플레이션 등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피로감이 누적될 위험이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영토를 양보한다면 재난 외 얻을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사람들의 마음 속 우선순위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푸틴 대통령에게 항복한다면 이는 러시아와 러시아 동맹국들의 행동을 더욱 대담하게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존슨 총리는 "푸틴 대통령은 지난 2014년처럼 우크라이나와 휴전을 하자고 말하고 싶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인들이 '나쁜 평화'를 강요받지 않도록 그들을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푸틴 대통령의 군대를 우크라이나에서 추방해야 한다"며 "영국은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