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 기후센터, 태평양 도서국 바누아투 농업기후변화 대응 협의

신도식 원장 등 연구진 일행, 현지서 지속가능한 지원 방안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APEC기후센터(APCC)의 신도식 원장과 전종안 선임연구원을 포함한 6명의 연구진 일행은 지난 4일부터 16일까지 태평양 도서국인 바누아투를 방문, 농업·기상/기후 관련 현지 정부 부처 내 고위 각료 및 실무 주요 관계자들을 만나 '지속가능한 기후변화 대응 실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지원 사업으로 APCC가 참여하고 있는 '바누아투 기후변화 대응능력 향상을 위한 기후정보서비스 개발(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개발, Van-KIRAP)'사업에 대한 실질적인 현지 이행 방안을 바누아투 현지에서 해당 지역의 정부 및 사업 수요자와 함께 논의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현재 남태평양에 위치한 섬 국가들은 국토의 대부분이 해발 5m 미만의 저지대이기 때문에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및 태풍과 지진, 해일 등 기후변화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

바누아투와 같은 태평양 도서국은 식량 및 수입원 확보를 위해 주로 기후에 민감한 농업, 수산업 그리고 관광업에 의존하고 있다. 따라서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후는 다른 지역보다 더 이들 지역에 심각한 피해를 준다.

'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개발(Van-KIRAP)'사업은 바누아투 내 기후변화에 취약한 관광업, 농업, 사회기반시설, 수자원, 어업 등 5개 개발 분야에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기후정보의 활용을 도모·활성화하고자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에서 APEC기후센터는 2018년부터 기후예측정보를 활용해 기후변화로 발생할 수 있는 홍수·가뭄 등 농업 분야의 위험·위기에 대해 관리 능력을 신축적으로 높일 수 있는 분야를 담당해왔다. 그리고 현재 APEC기후센터는 바누아투 농업 현장의 지속가능한 기후변화 대응을 실현하기 위해 '바누아투 농업기후정보서비스 시스템(OSCAR)'을 개발하고 있다.
APEC기후센터 신도식 원장이 7일 바누아투 농축산·어업·생물부(MALFFB) 나코우 라나톰 나투만(Nakou Lanatom Natuman) 장관(좌)과 8일 몬틴 로모네(Montin Romone) 바누아투 기상청장(우)에게 국내연수 공식초정 서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APEC기후센터
이에 따라 APEC기후센터 신도식 원장과 연구진 일행은 바누아투 현지를 방문해 지난 7일에는 바누아투 농축산·어업·생물부(MALFEB) 장관이 참석한 회의를, 8일에는 바누아투 기상청장이 참석하는 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신도식 원장은 바누아투 농업기후정보서비스 시스템(OSCAR)의 지속적 운영·관리에 필요한 바누아투 내 현지 기관들의 인적 역량을 배양하기 위한 국내 초청 연수 계획을 설명하고 공식초청 서한을 전달했다.

한발 더 나아가 APEC기후센터 신도식 원장은 태평양환경계획사무국(SPREP)과 '바누아투 기후정보서비스 개발 사업(Van-KIRAP)'의 후속 사업(Van-KIRAP-II)의 추진에 관해서도 협의했다.

APEC기후센터 신도식 원장은 "APEC기후센터는 이번 녹색기후기금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이번 사업에서 얻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주변 태평양 도서국에 적합한 맞춤형 기후정보서비스 개발·구축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평양환경계획사무국(SPREP)은 사모아 아피아(Apia)에 사무국 본부가 있으며, 태평양 지역의 생태계 보호와 천연자원의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해 1982년 태평양 지역(Pacific Region)에 관심 있는 국가들이 협력하여 설립한 국제기구이다. 현재 21개 태평양 도서국 및 이 지역에 관심 있는 선진국 5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와 함께 APEC기후센터 연구진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사태로 그동안 열지 못했던 '바누아투 농업기후정보서비스 시스템(OSCAR)의 활용을 위한 현지 교육'을 바누아투 기상청, 바누아투 농업진흥청(포트빌라) 그리고 바누아투 농업연구 기술센터(루간빌)에서 실시했다.
 

부산=이채열
부산=이채열 [email protected]  |  facebook

안녕하세요, 부산경남지역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작은 것이라도 바라보고,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