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전 '동점골' 김영권… "기적의 사나이로 불러줘 감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권이 '기적의 사나이'라는 별명을 붙여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사진은 19일 김영권이 부천시청에서 팬들에게 사인해주는 모습. /사진=뉴스1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동점골을 기록한 김영권이 자신의 별명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김영권은 19일 뉴스1과 가진 인터뷰에서 '기적의 사나이'라고 붙여진 별명에 대해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영권은 벤투호 부주장으로 활약했으며 대표팀이 치른 4경기 전부에 출전했다. 특히 포르투갈전에서 동점골을 넣으며 역전승 발판을 놓자 기적의 사나이로 불렸다.

김영권은 월드컵 통산 2골을 기록한 수비수다.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강호 독일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었다. 김영권은 이에 대해 "운이 좋았던 것 같다"며 "골을 넣었을 때는 가족들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김영권은 포르투갈전 골 상황을 설명하며 "공이 호날두의 등에 맞은 건 경기 후에 알게 됐다"며 "당시 상황은 대표팀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 좋은 찬스가 났던 것이고 제 앞에 볼이 떨어져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김영권은 "다음 월드컵 준비보다 당장의 목표에 대해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1년이 더 중요한 것 같다"며 "지금 4년 후를 바라본다는 건 먼 이야기이고 준비를 잘해 내년 아시아축구선수권대회(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내년 예정된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꼭 할 것"이라며 "울산현대의 K리그 2연패를 위해서도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도 전했다.

김영권은 지난 2010년 조광래 전 대표팀 감독에게 처음 성인 대표팀에 발탁됐다. 이후 3차례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았다.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에 가입했으며 A매치 통산 7골을 기록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