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위' 호건 주지사, 트럼프 겨냥… "극단과 맞서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0일(현지시각)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극단주의와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호건 주지사. /사진=로이터
'한국 사위'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극단주의와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각) 미 방송매체 WBAL-TV에 따르면 호건 주지사는 이날 "조지 워싱턴 전 대통령은 고별 연설에서 억제되지 않은 당파주의는 자유의 붕괴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며 "그가 옳았다. 우리는 극단주의가 문제 해결에 방해되도록 둘 수 없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는 "우리의 국가를 분열시킨 '정치'가 우리 주를 분열시켜선 안 된다"며 "우리가 그 약속을 지켰다는 게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중도 성향을 가진 주로서 메릴랜드의 유산에 부응했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워싱턴은 분열됐지만 우리는 이곳 메릴랜드에서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보여줬다"며 "우리의 이야기는 그 어느 때보다 심하게 분열된 국가에 희망의 등불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2024년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두고 공화당 내 잠룡으로 꼽히는 호건 주지사의 이 같은 언급은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호건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해 왔다.
 

김태욱
김태욱 [email protected]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