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13일만에 '준예산' 사태 해소… 전체 3.4조 가운데 상반기 2.06조 집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남시 준예산 사태가 마무리 됐다. 사진은 신상진 성남시장. / 사진=성남시
성남시 준예산 사태가 일단락됐다.

14일 성남시의회에 따르며 전날 임시회에서 2023년도 예산안을 처리했다.

올 들어 13일 동안 예산안 처리가 지연되면서 시민 생활에 불편이 우려됐지만 이날 예산안이 시의회를 통과함으로써 최근의 어려운 경제여건을 극복하고 시민생활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

시는 올 상반기까지 전체 예산안 3조4405억원의 60%인 2조643억원을 조기에 집행,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 안전망 구축에 나설 방침이다.
 

성남=김동우
성남=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