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다노 창업자, 노벨평화상 후보 추천… "홍콩 법치주의 수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현지시각) 의류 브랜드 '지오다노'의 창업자이자 넥스트미디어그룹 회장인 지미 라이 등 6명이 노벨평화상 후보로 지명됐다. 사진은 라이 회장. /사진=로이터
홍콩 민주화 운동에 앞장선 지미 라이 넥스트미디어그룹 회장이자 의류 브랜드 '지오다노' 창업자 등 6명이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됐다. 라이 회장은 홍콩의 대표적 반중 매체 빈과일보 창업자다.

3일(이하 현지시각)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스미스 미 하원의원(공화당·뉴저지주)과 제프 머클리 미 상원의원(민주당·오리건주)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라이 회장 등 6명은 홍콩의 자치와 인권, 법치주의 수호를 위해 노력했다"며 이들을 노벨평화상 후보로 지명한 이유를 설명했다.

라이 회장 외 조지프 젠 추기경과 폐간된 홍콩 매체 스탠드뉴스의 전 편집장 과이니스 호, 홍콩 우산 혁명의 주역인 조슈아 웡, 인권 변호사 초우항텅,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지련회)의 리척얀 주석도 후보에 올랐다.

젠 추기경을 제외한 후보자들은 모두 홍콩 국가보안법에 따라 기소됐다. 젠 추기경도 지난해 5월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지난 2020년 시행된 홍콩 국가보안법은 국가 분열과 정권 전복 등의 범죄를 최고 무기징역형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홍콩 민주화 운동 당시 홍콩인들은 자치를 외치며 거리로 나왔다. 이에 홍콩 경찰 당국은 물대포 등으로 이들을 탄압했다. 현재까지 170여명의 홍콩 민주진영 인사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7.12하락 8.418:05 05/31
  • 코스닥 : 856.94상승 5.4418:05 05/31
  • 원달러 : 1327.20상승 2.318:05 05/31
  • 두바이유 : 74.95하락 1.2818:05 05/31
  • 금 : 1982.10상승 518:05 05/31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과기부 이종호, 차세대 네트워크 도약 '6G포럼' 출범, 참석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