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반값 아파트' 청약 흥행에 2년간 9000가구 공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지구에 '반값아파트'로 공급되는 고덕강일3단지. /사진=뉴시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내년까지 서울 전역에 '반값 아파트'로 불리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9000가구를 공급한다. 최근 3억원대 반값 아파트로 알려진 고덕강일3단지의 사전예약이 흥행하자 관련 물량을 대폭 늘린 것이다.

천성희 SH도시연구원장은 지난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징미대부 분양주택 활성화 모색 토론회' 자리에서 '건물분양(토징미대부) 주택 공급사례를 통한 시사점'을 주제로 ▲부담 가능한 수준에서 자가 실현 지원 ▲투명한 분양원가 ▲후분양 제도로 신뢰도 향상 등을 최근 민간·공공분양 중 가장 높은 수준 경쟁률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천 원장은 내년까지 마곡지구 등을 포함한 서울 전역에 건물 분양 주택 9000가구에 대한 사전예약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은 땅은 공공이 갖고 건물만 분양하는 주택으로 토지 분양가가 빠지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아파트 공급이 가능하다.

앞서 고덕강일 3단지는 2010년 강남에 공급된 이후 10여년 만에 공급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으로 최근 청약 침체기에도 3억5500만원의 합리적인 추적 분양가(건물 분양가)로 2만여 명에 이르는 청약자들이 몰리며 평균 40대 1, 최고 11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천 원장은 "2021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잠재수요는 37만1000가구에 이르며, 이중 주거비 부담이 가능한 가구는 12만5000가구 정도로 집계된다"며 "합리적인 가격의 공공주택 공급을 통한 천만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건물분양주택 확대와 거래, 임대기간, 토지임대료, 분양가, 명칭 등 다양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SH공사는 5년 동안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은 3만가구 더 공급할 방침이다. 천 원장은 "SH공사가 보유한 노후 임대주택이 재건축을 준비 중"이라며 "용적률이 낮은 곳이 많아 재건축을 하게 되면 상당히 많은 주택을 확보할 수 있는데 이 중 3만 가구를 건물 분양 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도 반값 아파트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이종배(국민의힘·충북 충주시) 의원은 "반값 아파트를 더욱 확대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원재 국토교통부 1차관 역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