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난지 33일만에"… 방은희, 초고속으로 두번 결혼한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방은희가 만난지 30일 정도만에 결혼을 결심했던 과거에 대해 이야기했다. /사진=KBS 제공
배우 방은희가 초고속으로 결혼을 결심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방은희가 배우 박원숙 등 선배들을 찾아 근황 등을 함께 나누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날 박원숙은 "그 사이에 훈장을 2개나 달았냐"며 이혼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방은희는 "살다 보니까 저답게 방은희답게 살려고 (이혼했다)"라고 설명했다. 전 남편들과 만난 지 얼마 만에 결혼한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방은희는 "제가 미쳤다. 첫 번째는 33일이고 두 번째는 한 달"이라고 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가수 혜은이가 "한 달은 무지 좋았나보다"라고 언급하자 "정말 좋아하고 사랑했던 게 아니다"라고 답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방은희는 첫 번째 결혼에 대해 "매너리즘에 빠져 하는 일이 즐겁고 행복하지 않았고 삶이 덧없다고 느꼈을 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친구가 술 한잔 하자고 해서 자리에 나갔는데 깨보니까 신혼여행지였다"라며 급하게 결혼을 결정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방은희는 "(첫 번째 남편이) 시나리오 공부를 했고 코드가 잘 맞는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결혼하고 보니 저의 잘못된 선택이었다"라며 "아이도 하나 있었지만 3년정도 결혼생활을 유지하다 이혼했다"고 밝혔다.

두 번째 남편과는 9년 정도 살고 헤어졌다면서 "솔직하게 말해서 아이가 어느 정도 크다 보니 놀이방 다녔을 때 '엄마, 나 장난감 가게에서 아빠 좀 사다 줘'라고 하는데 못 견디겠더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5살 이후 남자아이는 여탕에 못 데려간다"며 "'얘는 아빠가 없는데 어떡하냐'라는 고민을 하는 그런 아픔이 있었다"라고 말해 선배들을 울컥하게 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