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스공사 꺾고 단독 2위 수성…KGC 우승 축포는 다음 기회에

83-79 제압, 이재도 24점·이관희 23점 활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창원 LG의 이재도(왼쪽)와 이관희.(KBL 제공)
창원 LG의 이재도(왼쪽)와 이관희.(KBL 제공)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프로농구 창원 LG가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꺾고 단독 2위 자리를 수성했다. 정규리그 우승 매직넘버 1을 남긴 안양 KGC는 축포를 하루 뒤로 미뤘다.

LG는 23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한국가스공사를 83-79로 이겼다.

이로써 LG는 34승17패로 3위 서울 SK(33승18패)를 1경기 차로 따돌리며 단독 2위를 유지했다. 3경기를 남겨두고 1위 KGC(36승15패)와 격차는 2경기다.

2위로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하기 위해 반드시 이겨야 했던 LG는 이재도(24점)와 이관희(23점), 아셈 마레이(18점 16리바운드)의 득점이 폭발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KGC는 이날 LG가 패할 경우 정규리그 우승이 확정될 수 있었지만 LG가 승리하면서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KGC는 24일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이기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우승 축포를 쏠 수 있다.

LG는 1쿼터에서 10점씩을 넣은 마레이와 이관희를 앞세워 25-23으로 앞섰다. 하지만 2쿼터에서 필드골 성공률이 26.3%에 그치며 11점으로 묶였고, 한국가스공사의 머피 할로웨이와 샘조세프 벨란겔을 못 막아 36-42 역전을 허용했다.

주춤하던 LG는 3쿼터 시작과 함께 거센 반격을 펼쳤다. 마레이와 이재도, 이관희가 연이어 득점하며 43-42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두 팀은 시소게임을 벌였다. LG가 마레이의 2점슛과 이관희의 3점슛을 앞세워 61-55로 앞섰지만 한국가스공사는 할로웨이의 공격에 힘입어 64-63으로 역전했다.

4쿼터 중반까지 팽팽하던 균형은 이재도의 외곽포로 깨졌다. 이재도는 경기 종료 약 3분을 남기고 76-75로 근소하게 앞선 상황에서 3점슛 2개를 터트리며 LG를 구했다.

LG는 82-79까지 쫓겼지만 마레이가 결정적 공격 리바운드를 잡아냈고, 이후 이재도가 자유투 1개를 넣어 승기를 잡았다.

뒷심이 부족했던 한국가스공사(17승34패)는 4연패를 당했다.

한편 원주 DB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수원 KT를 82-70으로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21승30패의 DB는 7위가 됐고 20승31패의 KT는 8위로 미끄러졌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