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승엽호' 두산 연이틀 제압…파죽의 8연승, 선두 질주(종합)

키움, LG 잡고 3연패 탈출…'채은성 결승타' 한화, 롯데 제압
KIA는 NC에 1점차 승리…KT는 SSG 누르고 2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 라이온즈 앨버트 수아레즈.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삼성 라이온즈 앨버트 수아레즈.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박진만 감독이 이끄는 삼성 라이온즈가 '삼성 프랜차이즈' 출신 이승엽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두산 베어스에 연이틀 승리를 거두고 시범경기 8연승을 내달렸다.

삼성은 2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KBO리그 시범경기 두산전에서 2-1로 이겼다.

8연승을 이어간 삼성은 10개 구단 중 가장 먼저 10승(2패) 고지를 밟으면서 시범경기 선두를 질주했다.

특히 전날 경기에 이어 두산을 연이틀 제압했다. 두산은 올 시즌 이승엽 감독과 김한수 수석코치 등 삼성의 프랜차이즈 스타들을 코칭스태프로 선임했다.

두산은 2연패에 빠지면서 3승2무6패로 공동 6위에 머물렀다.

알버트 수아레즈(삼성), 라울 알칸타라(두산) 등 외인 선발투수가 맞붙은 팽팽한 투수전 양상에서 삼성이 먼저 실점했다.

삼성은 4회말 허경민에게 2루타, 김재환에게 적시타를 맞아 1실점했다.

좀처럼 알칸타라를 공략하지 못하던 삼성은 7회 상대 불펜을 두들기는 데 성공했다.

강한울의 안타와 강민호의 볼넷, 김동엽의 몸 맞는 공 등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만든 삼성은 김태군의 몸 맞는 공으로 밀어내기 득점, 1-1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이성규의 유격수 땅볼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삼성은 7회말 1사 2,3루 위기에서 김대우가 대타 호세 로하스를 삼진 처리한 데 이어 좌완 이재익이 대타 강승호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실점 위기를 넘겼다.

8회말에도 2사 1,2루 상황을 잘 넘긴 삼성은 9회말에도 1사 2, 3루 위기에서도 실점하지 않았다. 마지막 투수로 등판한 이승현이 강승호를 중견수 뜬공, 이유찬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 /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고척에서는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에 4-2로 승리했다.

3연패를 끊은 키움은 시범경기 전적 4승1무8패(7위)가 됐다. 반면 LG는 8승4패가 돼 3위로 내려앉았다.

키움 선발 안우진은 5이닝동안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의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시즌 리그 최고의 투수로 발돋움한 안우진은 시즌 개막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실전 점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타선에서는 이정후가 3타수 2안타의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리드오프 김혜성도 3타수 1안타 2득점으로 제몫을 다했고, FA로 영입한 이형종과 루키 김건희는 각각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반면 LG는 선발투수 김윤식이 3이닝 5피안타 2탈삼진 3실점(1자책)으로 부진해 패전투수가 됐다.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한 정우영도 1이닝 2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흔들리는 등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다녀온 투수들이 나란히 고전했다.

타선도 김현수, 박동원이 무안타에 묶이는 등 산발 5안타로 묶였다.

한화 이글스 채은성. /뉴스1 DB ⓒ News1 황기선 기자
한화 이글스 채은성. /뉴스1 DB ⓒ News1 황기선 기자


사직에서는 한화 이글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4-1로 눌렀다.

2연승의 한화는 7승1무3패로 2위가 됐고, 2연패에 빠진 롯데는 2승1무8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화는 1-1로 맞선 6회초 문현빈의 볼넷에 이어 채은성의 2루타로 결승점을 뽑았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김인환, 오선진이 연속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4-1까지 달아났다.

한화는 선발 버치 스미스가 4⅓이닝 1실점을 기록한 뒤 김기중(⅔이닝), 박상원(1이닝), 김서현(1이닝), 윤산흠(1이닝), 장시환(1이닝)이 각각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롯데는 산발 3안타에 그치는 등 타선이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KIA 타이거즈 정해영. /뉴스1 DB ⓒ News1 황희규 기자
KIA 타이거즈 정해영. /뉴스1 DB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에서는 KIA 타이거즈가 NC 다이노스를 4-3으로 잡고 2연패를 끊었다.

KIA는 5승2무4패로 4위를 유지했고 NC는 3연패에 빠지며 3승2무6패(공동 8위)가 됐다.

KIA는 2-2로 맞선 8회말 무사 1,2루에서 류지혁의 적시타와 고종욱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냈다.

9회초 등판한 정해영이 한 점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없이 승리를 지켜냈다.

KIA 선발 숀 앤더슨은 6이닝 5피안타 10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 시즌을 기대하게 했다.

NC 구창모도 4⅔이닝 4피안타 5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시범경기 첫 등판(20일 키움전 3⅓이닝 3실점)에서의 부진을 씻어냈다.

수원에서는 KT 위즈가 SSG 랜더스를 4-1로 제압했다.

2연승을 기록한 KT는 5승2무5패로 5위를 마크했고 SSG는 3승3무5패로 6위가 됐다.

KT는 포수 강현우와 2루수 손민석이 각각 멀티히트에 1타점으로 활약했고 베테랑 황재균도 솔로홈런을 때리며 몫을 해냈다.

SSG 선발 김광현은 3⅓이닝 4피안타 3볼넷 3실점으로 흔들리며 패전투수가 됐다.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