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불행한 길, 하지 마"… 이경규 '46세' 윤세아 비혼 추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규가 윤세아에게 비혼을 추천하며 딸 이예림의 결혼을 말렸다고 밝혔다. /사진='도시횟집' 방송캡처
방송인 이경규가 윤세아에게 비혼을 적극 추천했다.

6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먹어봐, 도시횟집'(이하 '도시횟집')에서는 윤세아에게 비혼을 추천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규는 윤세아에게 "넌 결혼 안 했냐"고 질문했다. 윤세아는 "못 한 거다"라고 답했고, 이경규는 "아무튼 안 한 거 아니냐. 안 할 거냐"고 물었다. 이에 윤세아는 "그냥 지금 인생이 너무 평화롭다"고 밝혔고, 이경규는 이를 듣자마자 "그럼 하지 마라. 왜 불행한 길을 찾아가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세아는 "왜 그러냐. 그래도 좋은 사람 만나면 하면 좋지 않냐"고 대꾸했지만, 이경규는 "좋은 사람은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멀리서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있던 김준현은 "형 진짜 최악이다. 역시 실망시키지 않는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윤세아는 이경규의 설득(?)에도 "나랑 맞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경규는 "너하고 맞는 사람이 어디 있냐. 그런 남자는 없다"고 했고, 결국 윤세아는 "왜 딸한테는 그런 이야기 안 하고 나한테 그러냐"며 울컥했다.

그러자 이경규는 "우리 딸한테도 했다. 했는데 갔다. 내가 못 말린다. 그래서 내가 '외로운 길 한 번 가봐'라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세아는 "아빠 보고 가는 거다. 아빠가 집에 잘했으니까 '신랑도 잘하겠지'하고 가는 거다"라고 했지만, 이경규는 "아빠는 집에 잘 안 들어갔다. 우리 딸은 그걸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 안 들어가는 게 좋은 거 아니냐'는 윤세아의 물음에 "좋은 거다. 딸이 그걸 안다"고 밝혀 폭소케 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