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결국 재개발 구역 제외… "보상금 안줘도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위10구역 조합이 사랑제일교회를 제외하고 재개발을 추진한다. /사진=뉴스1
서울 성북구 장위10구역 조합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를 제외하고 재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합이 500억원의 보상금 지급을 결정하고 합의문까지 작성했지만 전 목사가 약속을 어기자 더는 협상을 진행하기 힘들다고 판단한 것이다.

13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장위10구역 조합은 사업지 한가운데에 있는 사랑제일교회를 빼고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조만간 조합총회를 개최해 정비구역 재지정을 위한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장위10구역 조합과 사랑제일교회는 지난 2년여 동안 재개발 보상금 문제로 갈등을 겪었다. 조합 측은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가 감정평가한 금액인 약 82억원과 종교 부지 보상금을 지급하려 했지만, 교회 측이 이의 6배가 넘는 563억원을 요구하면서 결국 소송전까지 진행됐다.

조합은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제기한 명도 소송 1·2·3심에서 모두 승소했다. 대법원은 조합에 사랑제일교회를 강제 철거할 수 있는 권한을 줬다. 하지만 여섯 차례에 걸쳐 진행된 강제집행은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의 저항으로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전광훈 목사가 지난 10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편의를 위해 손해를 봐가며 500억원으로 장위10구역 재개발 조합과 합의했지만 '알박기' 보도로 교회 이전 절차를 중지하겠다"며 "보상금 요구를 알박기로 만든 장위10구역 조합이 이주 중단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교회 측은 공공재개발을 추진 중인 장위10구역의 인근 장위8구역 내 사우나 건물을 약 180억원에 매입해 임시거처로 쓰려고 했지만 성북구청이 토지거래 불허 결정을 내렸다.

전 목사는 성북구청이 사우나 토지거래허가를 내주든 장위10구역 시공사인 대우건설이 임시거처를 지어줘야 현재 교회를 비워주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장위10구역에는 사랑제일교회 건물만 남아 있고 조합원들은 철거·이주를 모두 마친 상태다.

교회 측의 이같은 입장에 조합은 교회 이주를 위해 추가 협상을 할 바에 정비계획을 변경해 사업을 진행하는 것이 낫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더는 협상에 의미가 없고 전 목사의 요구를 계속 들어준다면 교회를 빼고 재개발하는 것보다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교회를 빼고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선 인·허가 절차부터 다시 밟아야 한다. 조합이 기존 사항을 수정하는 수준으로 진행한다 해도 향후 1~2년의 시일은 더 걸린다. 손실 금액도 약 910억원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장위10구역은 2008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후 2017년 관리처분인가를 받았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6%
  • 14%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