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예비장모에 ♥김지민 뒷담을?… "내가 왜 그랬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김준호가 연인인 김지민의 모친이자, 자신의 예비 장모에게 충격적인 실수를 저질렀다고 고백했다. /사진=SBS '돌싱포맨' 제공
코미디언 김준호가 연인 김지민의 어머니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코미디언 김태현, 미자 부부와 장모 전성애가 동반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김준호에게 "준호가 (김지민과 결혼에) 성공할지 모르겠지만, 만약 성공하게 되면 장모님과 전화를 할 수 있지 않느냐. '준호 자네 지금 뭐 하나' 이런 전화가 오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물었다.

김준호는 "나는 바로 달려간다. 절실하니까"라고 말했지만 이상민은 "아니 뭐 하냐고 물어봤는데 왜 달려가느냐"며 웃음을 터트렸다. 탁재훈 또한 "경비업체냐. 왜 달려가느냐. 달려가면 뭐 하냐 문을 안 열어주실 텐데"라고 타박했다.

김준호는 김태현을 향해 "처음 인사 갈 때 뭘 사서 갔냐", "장모님과 어색할 때 어떻게 하냐"며 쉴 틈 없이 질문을 던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 '예비 장모님과 단둘이 있을 때 어색함을 없애기 위해 장난을 쳤다가 장모님의 기분을 상하게 만든 적이 있다'며 충격적인 실수담을 밝혀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그는 "지민이랑 같이 장모님 댁에 갔다가 잠시 지민이가 자리를 비워 둘만 있을 때 식은땀이 난다"고 했다. 이어 "그러다 대화를 계속 이어나가고 싶은 마음에 장난을 쳤다가 아차 했던 적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김지민이 늦게 일어나서 어쩌고 저쩌고 하는데 좀 싸했다. 난 재미있다고 생각했고 장모님도 그때는 별 말씀 안하셔서 몰랐다"며 "다다음날, 장모님이 '준호는 왜 그런식으로 이야기하나'라고 말씀을 하신거다. 내가 왜그랬지? 너무 후회했다"며 예비 장모 앞에서 김지민 뒷담화를 했던 실수를 고백했다.

이에 이상민은 "생각 좀 해라. 미래의 장모님이 시인이라고 하지 않았냐. 시인이시면 미래의 장모님 감성이 얼마나 넓겠느냐"라고 타박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내 수준이 이행시 정돈데 무슨 시를 이야기하냐"면서도 "그래서 말조심해야 된다"라고 반성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23:59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23:59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23:59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23:59 09/22
  • 금 : 1945.60상승 623:59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