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부터 세차장까지… 장애인들의 희망 싹트는 일터 '한국타이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의 세차 서비스는 호응이 이어진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사진제공=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국내 타이어 업계 최초로 설립한 장애인 표준 사업장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가 고용 확대 등 장애인 자립 기반의 모범사례로 떠오르고 있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는 전체 직원 중 57%가 장애인으로 구성된 장애인 표준 사업장이다. 2015년 설립 당시 총 78명(장애인 42명, 비장애인 36명)의 근로자로 근무를 시작했다. 매년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현재는 2배가 넘어가는 총 159명(장애인 90명, 비장애인 69명)의 근로자가 함께 일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타이어 판교 본사와 대전공장, 금산공장, 한국테크노돔, 한국엔지니어링랩 등에서 '세탁 서비스', '카페', '베이커리', '사무 행정', '세차 서비스'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는 한국타이어에서 베이커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제공=한국타이어
올해도 고용 창출을 위한 활동을 이어간다. 지난 22일 대전시 유성구 소재 한국타이어의 하이테크 R&D 연구소 '한국테크노돔'에 동그라미 세차장 3호점을 오픈했다. 동그라미 세차장은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을 적극 채용하며 사회적 자립을 지원하는 동시에 임직원의 복리후생 향상을 목적으로 운영하는 서비스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2020년 한국타이어 본사 테크노플렉스에서 동그라미 세차장 1호점 운영을 시작으로 2022년 대전 유성구 소재 한국엔지니어링랩에서 2호점을 오픈하는 등 장애인 직원들의 일터를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3호점 세차장 오픈에 맞춰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포함한 근로자 13명도 고용했다. 이들을 포함한 총 29명의 직원은 지정된 사업장에서 회사 업무용 및 임직원차의 스팀 세차 서비스를 전담한다.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의 세탁 서비스 /사진제공=한국타이어
세차장의 경우 전문적인 세차 기술과 직무 교육을 이수한 장애인 근로자들은 고도의 집중력과 섬세함을 발휘해 세차 작업에서 뛰어난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어 구성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

한국동그라미파트너스는 장애인 고용 촉진을 개선한 공로를 인정받으며 지난 4월 열린 '2023년도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장애인 노동자 부문 '대통령 표창'을 수상, 장애인 일자리 창출의 모범사례로 선정됐다.

2019년에는 장애인 근로자 채용 확대로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인정받아 '장애인고용우수사업주 인증 및 장애인고용촉진 유공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2018년에도 장애인 근로자의 사회적 자립을 기반으로 고용 증진에 이바지하여 '지적 발달장애인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은 바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36상승 8.9510:56 06/07
  • 코스닥 : 878.48상승 8.210:56 06/07
  • 원달러 : 1300.30하락 7.810:56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56 06/07
  • 금 : 1981.50상승 7.210:56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