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한국, 사실상 16강행 확정… "감비아 경기 져도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김은중 감독./사진=뉴스1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사실상 16강 진출이 확정됐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오는 29일 오전 6시(한국시각) 아르헨티나 멘도사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감비아를 상대로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아르헨티나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현재 1승 1무로 조 2위다. 일단 감비아와 최종전에서 승리하거나 비기면 조 2위 이내에 들어 16강에 직행한다.

총 24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4개국씩 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각 조 상위 2개국과 각 조 3위 중 성적이 좋은 네 팀이 16강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한국이 감비아에 패해 3위로 내려가도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3위로 조별리그를 마칠 경우에는 다른 조의 3위 팀들과 경쟁해야 한다.

이번 대회는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상위 4개 팀이 16강에 진출한다. 한국은 이미 승점 4를 확보하고 있다. F조보다 먼저 3차전을 치르는 A~E조 중 승점 4 미만인 팀이 두 팀이 나오면 한국은 감비아전 승부와 관계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한다.

한국이 감비아에 6골 차로 패하지 않는다면 뉴질랜드에 앞서 16강에 갈 수 있다. 5골 차로 패하면 골득실이 같아지는데 다득점에서 이미 한국이 앞선다. 한국이 4골, 뉴질랜드가 3골이다. 이밖에 28일 C, D조, 29일 E조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한국은 감비아와 경기를 치르기 전에 16강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김은중은 대한축구협회(KFA)를 통해 "감비아전에 100%를 쏟아내야 해서 현재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 회복을 잘해서 최상의 전력으로 나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3.37상승 7.9610:39 06/07
  • 코스닥 : 876.70상승 6.4210:39 06/07
  • 원달러 : 1299.00하락 9.110:39 06/07
  • 두바이유 : 74.31하락 2.110:39 06/07
  • 금 : 1981.50상승 7.210:39 06/07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