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기후변화센터와 '탄소 상쇄' 협력… 고객·기업의 자발적 참여 유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기후변화센터와 ‘자발적 탄소 상쇄 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기후변화센터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한 김소희(왼쪽)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과 박수상 아시아나항공 상무.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자발적 탄소 상쇄 프로그램'을 제공해 탄소 감축에 앞장 선다.

아시아나항공은 탄소 상쇄 활동 협력을 위해 12일 서울 종로구 기후변화센터 본사에서 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기후변화센터는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설립된 기후변화 대응 비영리 민간단체다. 민간·정부·산업·학계를 대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고 여러 국가들의 정책을 공론화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 협약식에는 박수상 아시아나항공 커뮤니케이션 담당과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이 참석해 자발적 탄소 상쇄 프로그램 도입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자발적 탄소 상쇄 프로그램'은 항공기 탑승으로 인해 발생되는 이산화탄소 영향을 줄이는데 고객과 기업이 직접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항공사 중 최초로 자발적 탄소시장 플랫폼을 이용, 고객·기업이 자발적으로 탄소 배출권을 구매한 뒤 배출량을 상쇄할 수 있도록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말부터 공식 홈페이지 내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 페이지 및 이벤트 배너를 통해 자발적 탄소시장 플랫폼 '아오라'(AORA) 홈페이지 연결을 제공한다.

승객이 탑승한 항공편 출·도착 공항 입력 시 계산되는 탄소배출량을 탄소크레딧으로 결제함으로서 자발적 탄소 상쇄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아오라(AORA)를 통해 구매한 탄소크레딧은 ▲바이오 스토브 보급 ▲재생 에너지 생산 ▲열대림 보존사업 등의 개발도상국 기후대응·탄소 감축 사업에 사용된다.

개인이 구매한 탄소 크레딧으로 참여한 구체적인 탄소 상쇄 프로젝트명과 탄소감축량이 기재된 탄소상쇄 인증서도 발급할 수 있다.

박수상 아시아나항공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이번 탄소 상쇄 협력은 글로벌 항공업계의 탄소감축 노력에 동참함과 동시에 고객과 함께 탄소 상쇄에 참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