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5년 만의 화재, 하와이 사망 확인 96명… "희생자수 가늠할 수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4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마우이 카운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기준 산불 사망자 수가 96명으로 집계됐다. /사진=로이터
미국 역사상 105년 만의 최대 산불로 기록될 하와이 마우이섬 화재로 현재까지 확인된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하고 있다.

14일(현지시각) 마우이 카운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기준 화재 사망자 수는 96명으로 집계돼 오후 2시30분 기준 93명에서 6시간 만에 3명 늘었다.

이번 산불은 희생자 수 기준 미국 내 105년 만의 최악의 산불이다. 1918년 미네소타주 북부 칼턴 카운티 산불 당시엔 453명이 숨졌다. 2018년 캘리포니아주 북부 패러다이스 마을 산불은 85명의 사망자를 냈다.

하와이 내 재난 기준으로 1960년 61명의 목숨을 앗아간 쓰나미 참사 이래 63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재해다.

산불은 마우이섬 내 2곳에서 7일째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체 탐지 전문 경찰견 10마리가 주요 피해지역 라하이나 마을 현장에 투입돼 수색 중인 가운데 집과 건물이 거의 전소된 상태라 수색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존 펠레티에 마우이 카운티 경찰국장은 "지난 12일까지 사체탐지견들이 화재 피해지역의 약 3%를 살펴봤지만 아직 희생자 규모를 가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파괴·파손된 건물은 2207채에 달한다.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은 라하이나 지역 이재민 규모를 4500명으로 집계했다. 라하이나를 포함한 서부 마우이 지역 주민들은 며칠째 전기와 수도가 끊겨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마우이섬의 4498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산불은 지난 8일 마우이 중부 쿨라·업컨트리 지역과 서부 해안 라하이나, 중부 해안 풀레후·키헤이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9.43하락 25.8609:16 12/01
  • 코스닥 : 823.91하락 7.7709:16 12/01
  • 원달러 : 1298.80상승 8.809:16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09:16 12/01
  • 금 : 2057.20하락 9.909:16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