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짜릿한 오픈에어링의 매력… 메르세데스-AMG SL 6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사진=박찬규 기자
자동차 지붕을 열고 달리는 건 꽤나 색다른 경험이다. 창문을 열고 달리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사방이 프레임과 창문으로 막힌 실내에서 느끼지 못했던 자유로움을 만끽하게 된다. 온몸으로 맑은 공기가 쏟아진다. 여기에다 멋진 엔진 사운드, 짜릿한 주행성능이 더해지면 금상첨화.

이번에 시승한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는 지난 4월 국내 출시된 럭셔리 로드스터 SL의 7세대 모델이다. 앞서 언급한 요소를 두루 갖춘 메르세데스-AMG의 최상위 컨버터블 모델이다. 일상 주행부터 서킷 주행까지 모두 소화할 수 있는 차다.


압도적인 주행성능은 기본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사진=박찬규 기자
메르세데스-AMG SL은 지난 70년 역사에서 AMG가 독자 개발한 첫 SL 모델로 태어나며 관심을 모은 차다. 메르세데스-AMG가 새롭게 개발한 2+2인승 로드스터 아키텍처가 적용됐다. 길이x너비x높이는 4705x1915x1365mm로 낮고 넓다. 4인이 탈 수는 있지만 사실상 뒷좌석은 활용하기가 어려운 구조다.

이처럼 아담한 차체에 최고출력 585마력(@5500~6500rpm), 최대토크 81.5kg.m(@2500~5000rpm)의 힘을 뿜어내는 배기량 3982cc의 V형 8기통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운전자가 느끼는 체감 성능은 상당하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3.6초가 걸린다. 최고시속은 315km. 맞물리는 변속기는 'AMG 스피드시프트 MCT 9단'이다.

과거엔 이 같은 차종을 몰기 위해선 운전자가 제어하는 능력이 상당해야 했다. 하지만 최근엔 자동차가 운전자의 부족한 실력을 뒷받침하며 고성능을 즐기도록 돕는 게 트렌드다. 이는 비싼 차를 많이 팔기 위한 방책이기도 하다.

이 같은 이유로 시승한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모델은 70년 AMG 역사에서 최초로 사륜구동시스템이 적용됐다. 상황에 따라 앞-뒤 구동력 배분이 이뤄진다. SL 최초로 '리어 액슬 스티어링 시스템'을 통해 빠르고 안정적인 조향이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낮은 속도에서는 앞바퀴 방향과 반대로 조향해 휠베이스를 줄여 좁은 곳에서도 운전이 쉬우며, 높은 속도에서는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며 휠베이스를 늘리는 효과로 안정감을 더한다.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사진=박찬규 기자
하체도 더욱 똑똑하고 민첩해졌다.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유압식 서스펜션 시스템인 'AMG 액티브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을 탑재해 노면의 상황을 더욱 세밀하게 파악, 최적의 주행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AMG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은 빠른 속도에서도 안정적으로 멈출 수 있도록 해주는 요소다. 빠른 제동 상황에서도 안정감을 잃지 않는다.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사진=박찬규 기자
AMG는 이번 SL에 고성능 요소를 추가한 'AMG 다이내믹 플러스 패키지'도 운영한다. 다양한 주행 조건 속에서도 양쪽 휠에 힘을 최적의 비율로 분배하며 민첩한 차량 조작과 최대의 주행 안전성을 보장하는 AMG 전자 제어식 리미티드 슬립 리어 디퍼런셜, '레이스'(Race) 주행모드, 주행 상황을 감지해 차체와 엔진을 최적의 방식으로 연결하는 다이내믹 AMG 엔진 마운트가 대표적이다.


이 차를 일반 주행모드에서 몰 때는 생각보다 다루기가 쉽다. 물론 그걸로 끝이 아니다. 다양한 주행모드가 마련돼 차의 간섭을 단계적으로 줄이며 운전자 실력에 맞춰 성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했다. 자신의 운전 실력에 맞는 주행 모드를 설정하지 않으면 날뛰는 차를 제대로 제어하지 못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어디서든 멋진, 균형 잡힌 디자인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사진=박찬규 기자
시승한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은 과거 '300 SL'의 클래식한 모습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을 입었다. 긴 휠베이스(앞-뒤 바퀴 축 사이 거리)와 긴 보닛과 대비되는 짧은 오버행(범퍼 끝에서부터 바퀴 축까지의 거리), 날렵하게 누운 전면 유리는 SL특유의 비율을 완성하는 포인트다. 여기에 AMG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돼 멀리서도 존재감을 뽐낸다.

볼륨감 있게 파인 휠 아치와 21인치 AMG 멀티 스포크 경량 알로이 휠, 노란색 AMG 브레이크 캘리퍼도 특징이다. 퍼포먼스 모델의 경우 브레이크 캘리퍼가 브론즈 컬러로 도색된다.

운전석에 앉았을 때는 운전자를 감싸는 디자인으로 여러 기능을 빠르고 편하게 이용하도록 했다. 제트기의 터빈 노즐에서 영감을 받은 송풍구 디자인은 12.3인치 운전석 계기반과 11.9인치 센트럴 디스플레이와 어우러진다.


편안함 잃지 않는 로드스터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사진=박찬규 기자
메르세데스-AMG SL은 잘 달리고 잘 돌고 잘 서는 데다 멋진 스타일까지 갖췄다. 물론 이것만으로는 최신형 럭셔리 로드스터라는 타이틀엔 부족함이 있다.

최신 주행 보조시스템과 다양한 편의품목도 충실히 갖췄다. 안전하고 편안한 반자율주행을 지원하는 메르세데스-벤츠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가 탑재됐다. 도로 상황에 맞춰 운전을 보조해주는 실력이 상당하다. 장거리 여행이나 정체구간에서도 빛을 발한다.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에 맞추는 건 기본, 차로 한가운데로 맞춰 주변 도로 상황을 고려하며 주행한다.

MBUX 증강현실 내비게이션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운전자와 탑승자의 머리 및 목 주변을 따뜻한 공기로 감싸주는 에어 스카프(Air Scarf) 기능도 편안함을 느끼게 한다.

물론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짜릿한 주행성능 외에도 AMG만의 사운드. AMG 리얼 퍼포먼스 사운드는 '밸런스'와 '파워풀' 총 2가지 엔진 사운드를 통해 '듣는 즐거움'까지 선사한다.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의 가격은 2억3360만원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