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활동 중 무슨 일?"… f(x) 출신 빅토리아, 확 달라진 비주얼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가 섹시미를 선보였다. /사진=엘르 차이나 공식 인스타그램
그룹 에프엑스 멤버로 활동했던 중국 출신 빅토리아가 확 달라진 비주얼을 자랑했다.

패션매거진 엘르 차이나는 지난 18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빅토리아와 촬영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성숙미와 섹시미로 무장한 빅토리아의 모습이 담겼다. 한국 활동 당시 귀엽고 발랄한 매력을 뽐냈던 것과 달리 한층 성숙해진 분위기와 비주얼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깊어진 눈매로 카리스마를 과시했다.

빅토리아는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이후 2021년 4월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종료되면서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2009년 데뷔한 에프엑스는 '라차타' '츄' '누 예삐오' '피노키오' '핫 서머' 등 많은 히트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919.80하락 16.8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