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픈 손가락' 수소차 넥쏘… 올 1~8월 판매량 전년比 44%↓

8월엔 올해 최저 293대 판매… 글로벌 점유율 19.2% 떨어져 토요타 추격 가시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 판매량이 올 들어 부진하다. /사진=현대차
잘 나가던 현대자동차의 수소연료전지차 넥쏘가 올 들어 주춤하고 있다. 경쟁업체와의 글로벌 시장점유율에서 큰 격차를 보였지만 판매량이 급감했다.

18일 현대차에 따르면 올 들어 8월까지 넥쏘의 국내 판매량은 3591대로 전년(6438대)대비 44.2% 뒷걸음질 쳤다. 넥쏘의 8월 판매량은 293대에 불과해 지난해(980대) 보다 무려 70.1% 하락했다.


치솟던 상승세, 올 들어 급 내리막


넥쏘는 국내 시장에서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왔다. 최근 3년(2020~2022년) 연도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2020년 5786대 ▲2021년 8502대 ▲2022년 1만164대로 매년 성장세를 보였다.

분위기는 올 들어 반전됐다. 지난 8월까지 넥쏘의 월별 판매량은 ▲1월 307대 ▲2월 884대 ▲3월 694대 ▲4월 327대 ▲5월 410대 ▲6월 305대 ▲7월 371대 ▲8월 293대다.

지난해 월 평균 1000대에 육박하는 판매량을 보였지만 올해는 반토막 났다.

현재 월 평균 449대 수준의 판매량을 감안하면 올해 최종 판매량은 2020년(5786대)보다도 못한 5387대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토요타와 좁혀진 글로벌 판매량


넥쏘의 국내 시장 판매 부진은 글로벌시장 점유율까지 영향을 끼치며 글로벌 선두 수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현대차가 주춤한 사이 2위 토요타는 미라이(Mirai)를 앞세워 역전을 노리고 있다.
현대차의 수소차 넥쏘의 판매량이 크게 떨어졌다. /사진=현대차
에너지시장 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 들어 7월까지 세계 각 나라에 등록된 수소차 총 판매량은 961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감소했다.

이 기간 1위 현대차의 수소차 점유율은 전년(57.3%) 보다 19.2%포인트 하락한 38.1%로 집계됐다.


현대차가 부진한 사이 토요타는 빠르게 점유율을 높였다. 토요타는 올 들어 7월까지 전년대비 15.8% 증가한 성장률을 보였다. 전체 시장 점유율은 23.4%에서 30.0%로 올라 현대차와의 시장점유율 격차는 8.1%포인트로 좁혀졌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수소차 시장이 전기차와 달리 역성장을 보이는 이유는 오랜 기간 지적된 충전 인프라 부족, 충전 비용 상승 때문"이라며 "넥쏘 말고는 수소승용차 선택지가 없어 소비자의 선택지가 한정적인 것 역시 성장을 저해하는 요소"라고 분석했다.

정부 예산이 깎인 점도 악재다. 최근 발표된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가운데 환경부는 2024년 수소승용차 보급 예산과 수소충전소 설치 지원 예산을 올해 대비 소폭 감액하며 넥쏘의 판매 부진은 당분간 계속될 것이란 관측이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1.50하락 5.7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