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몰래 촬영한 30대의 황당한 변명… "몸 비율이 좋아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고생을 몰래 촬영한 30대 남성이 검거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30대 남성이 버스정류장에서 여고생들을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이용촬영 혐의로 A씨(30대)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4시쯤 부천의 한 고등학교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여고생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당시 그는 휴대전화 4대를 소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여고생들의 (몸)비율이 좋아 촬영했지만 성적인 목적은 아니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는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했다"며 "피해자가 몇 명인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