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최경주, PGA 챔피언스투어 4번째 준우승… 샌퍼드 인터내셔널 '단독 2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경주가 PGA 챔피언스투어 샌퍼드 인터내셔널에서 준우승을 했다. 사진은 지난해 코리안투어 대회에 출전한 최경주의 경기 모습. /사진= KPGA
'탱크' 최경주가 PGA 챔피언스투어 개인 통산 4번째 준우승을 했다.

최경주는 18일(한국시각) 미국 사우스다코타 수폴스의 미네하하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샌퍼드 인터내셔널(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195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16언더파 194타의 스티브 스트리커에 1타 뒤진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경주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뛰는 챔피언스투어에 지난 2020년 입문했다. 이번 대회까지 우승 1회, 준우승 4회의 성적을 냈다. 우승은 지난 2021년 9월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에서 했다.

가장 최근의 준우승은 2022년 10월 도미니언 에너지 채리티 클래식이다. 이번 대회에서 2년 만에 챔피언스투어 통산 두 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1타 차로 분패했다. 최경주는 우승은 못 했으나 올해 최고 성적을 냈다.

이날 최경주는 16번 홀 버디로 스트리커와 공동 선두에 오르며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뒷 조에서 경기한 스트리커 역시 16번 홀 버디로 1타 차 단독 1위로 앞서 나갔다. 승부를 연장전으로 이끌어가기 위해선 마지막 18번 홀 버디가 필요했으나 최경주는 보기를 적어냈다.


스트리커는 올해 챔피언스투어에서 6승을 따내며 통산 17승째를 따냈다. 지난 2018년과 2022년에 이어 이 대회 세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 30만달러(약 3억9000만원)를 받은 스트리커는 시즌 누적 상금 395만6127달러(약 52억6000만원)로 챔피언스투어 단일 시즌 최다 상금 기록도 세웠다.

양용은은 최종합계 7언더파 203타를 기록하며 공동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3.12하락 2.98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