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한소희, 한소희 하는구나 [김유림의 연예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한소희가 입술과 볼 부위 피어싱을 한 채 팬들과 소통해 관심이 모아졌다. 사진은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진행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사운드트랙 #1'(극본 안새봄, 연출 김희원)의 제작발표회에서의 배우 한소희. /사진=디즈니+제공
배우 한소희의 파격 행보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한소희는 지난 25일 개인 라이브 방송을 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피어싱 때문에 부어서 말이 조금 어눌하다"며 신경쓰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피어싱을 추가한 한소희는 "입술이 피어싱 때문에 약간 부어서 말이 조금 어눌한데 죄송하다"며 "앞머리도 자르고 피어싱도 했다. 내 나름대로 나를 못 알아볼 줄 알고 당당하게 걸어 갔는데 뒤에서 여성 두 분이 와서 사진 찍어달라고 해서 기분 좋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배우 한소희가 입술에 이어 볼 피어싱을 공개했다. /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이어 "사람들마다 다르다고 하는데 나는 피부가 얇다. 나는 오히려 눈밑 뚫을 때보다 입술 뚫을 때가 더 아팠다. 볼 뚫을 때는 그렇게 안아팠다"며 입술에 이어 눈 밑에도 피어싱을 추가한 사실을 전해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한소희는 피어싱한 이유에 대해 "사실 피어싱은 하다가 일할 때가 오면 빼면 되는 거다.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어서 해본 거다. 내가 하는 작품에 피어싱이라는 오브제가 도움이 되면 안뺄 생각도 한다. 피어싱을 빼야 할 경우 오랜 기간 피어싱을 유지하면 흉터가 남는다고 하는데 다른 물리적인 방법으로 지워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흉터를 그렇게 걱정하지 않는다. 하고 싶은 걸 했다는 생각이다. 피어싱을 하는 게 재미있었다. 피어싱 해주는 선생님도 잘 해줬다. 처음부터 링으로 하고 싶었는데 좀 아물면 입술 쪽은 링으로 바꾸려고 한다. 징그러운 거 못보시는 분도 있었을 텐데 죄송하다"고 전했다.


배우 한소희가 상반신에 타투 스티커를 붙여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한소희 인스타그램
한소희는 데뷔 전 팔목과 팔뚝 부근에 여러 타투를 새긴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러나 배우 활동을 시작하면서 눈에 보이는 타투를 모두 지운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새긴 타투에 대해 한소희는 "그때의 모습도 나고 지금의 모습도 나다. 그때 생각과 지금 생각이 다르지 않다. 일을 하다보면 원래 본인의 생활에 제약이 생긴다. 거기에 맞춰가다 보니 지금의 내가 완성된 것 뿐. 과거라고 표현하기도 웃기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이처럼 한소희는 파격적이고 자유분방하지만 연기활동에 방해가 되지 않는 적정선을 지키면서 날것의 당당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아름다운 모습만 보여주는 여배우가 아닌 그저 털털한 인간 한소희로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대중과 소통하는 그의 반전 매력에 팬들은 오늘도 열광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