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PHEV 출격… '더 뉴 GLE 400 e 4MATIC 쿠페' 최대 1.6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GLE 400 e 4MATIC 쿠페'가 국내에 공식 출시됐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럭셔리 풀사이즈 SUV인 GLE 쿠페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E 400 e 4MATIC 쿠페'를 국내에 공식 출시하며 시장 공략에 들어갔다.

10일 벤츠코리아에 따르면 더 뉴 GLE 400 e 4MATIC 쿠페는 지난 8월 국내 출시 이후 높은 인기를 보인 4세대 부분변경 더 뉴 GLE 쿠페에 메르세데스-벤츠의 4세대 PHEV 기술을 적용한 SUV 쿠페다.

벤츠코리아는 이번 더 뉴 GLE 400 e 4MATIC 쿠페의 출시로 더 뉴 GLE의 SUV, SUV 쿠페, 고성능 모델, PHEV까지 총 6종의 모델 라인업을 갖춰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게 됐다.

더 뉴 GLE 400 e 4MATIC 쿠페의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은 최대 출력 252마력, 40.8 kg·m를 발휘하는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M254)과 최고 출력 100kW, 최대 토크 440Nm (44.9㎏·m)의 새로운 전기 모터가 결합됐다.

새로운 전기 모터는 차량이 출발 시 더욱 민첩하고 역동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은 9G-TRONIC 자동변속기와 조합돼 고밀도의 출력을 제공한다.

덕분에 더 뉴 GLE 400 e 4MATIC 쿠페는 이전 모델 대비 출력이 41마력 높아지는 등 우수한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E 400 e 4MATIC 쿠페'가 국내 소비자와 만난다. /사진=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31.2kWh의 넉넉한 배터리 용량으로 1회 충전 시 전기 모드로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국내 기준 최대 67㎞에 달해 일상생활에서 불편함 없는 전기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외관에는 메르세데스-벤츠 패턴의 다이아몬드 그릴, 크롬 트림으로 깔끔하게 마감된 AMG 프론트 에이프런, 블랙 인서트가 장착된 디퓨저 모양의 AMG 리어 에이프런 등 AMG 라인 디자인 요소가 적용됐다.

4개의 조명으로 포인트를 준 멀티빔 LED 헤드램프, 두 개의 바(bar) 형태의 라이트 시그넷이 적용된 리어램프 등도 적용돼 강인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실내에는 이번 더 뉴 GLE 전 라인업에 적용된 최신형 다기능 스포츠 스티어링 휠 탑재로 보다 섬세하고 편리한 차량 조작 기능성과 함께 스포티한 시각적 효과까지 살렸다.

앞차와의 간격 유지 및 자동 속도 조절, 제동 및 출발, 차선 감지, 최대 100㎞/h의 속도 범위에서 정지 차량 감지 등을 지원하는 최신 버전의 주행 보조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가 기본 사양으로 탑재됐다.

이밖에 ▲MBUX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헤드업 디스플레이 ▲무선 충전 ▲열선 스티어링 휠과 열선 윈드스크린 워셔 시스템을 포함하는 윈터 패키지 등도 기본 제공된다.

가격(부가세 포함)은 ▲GLE 400 e 4MATIC 쿠페 1억3200만원 ▲GLE 450 d 4MATIC 쿠페 1억3840만원 ▲메르세데스-AMG GLE 53 4MATIC+ 쿠페 1억6060만원이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05상승 16.0411:04 12/04
  • 코스닥 : 828.66상승 1.4211:04 12/04
  • 원달러 : 1302.30하락 3.511:04 12/04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1:04 12/04
  • 금 : 2089.70상승 32.511:04 12/04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