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혁신위 "혁신안에 과학계 출신 청년 비례 적극 발탁 포함시킬 것"

"R&D 예산 일괄 삭감, 올바른 방향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 두 번째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11.2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 두 번째는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11.2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대전=뉴스1) 박기호 노선웅 기자 =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5호 혁신안에 과학계 출신의 45세 미만 청년들을 내년 총선 비례대표 당선권 후보로 적극적으로 발탁했으면 한다는 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21일 오후 대전 카이스트에서 과학기술계 인사들과 연구개발(R&D) 관련 거버넌스 체계 개선 등에 대한 토론을 한 후 기자들과 만나 '5호 혁신안에 R&D 관련 내용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포함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또 과학계 인사가 행정부에서 활동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경진 혁신위 대변인은 간담회에서 대통령실에 과학기술비서관이 과학기술수석비서관이 됐으면 좋겠다고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소한 국민의힘이 도지사, 시장인 지자체에선 과학부시장이 다 들어왔으면 좋겠고 17개 부처 장관 정책보좌관에 과학기술인 출신이 있으면 좋겠다는 (간담회 참석자의) 말씀도 있었다"고 전했다.

인 위원장은 또 R&D 예산의 일괄 삭감이 올바른 방향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정치 혁신만큼 과학 혁신이 엄청 중요하다고 느낀다"면서 "국가에서 하는 데 일괄적으로 (내년도 R&D 예산을) 그냥 다 똑같이 삭감하는 것은 올바른 방향이 아닌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인 위원장은 "제가 의사고 똑똑한 이과생이 전부 다 의사가 되려고 하는데 이제는 과학자를 잘 뒷받침해서 의사 이상으로 더 성공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연구하시는 분이 연구에 따라 평가를 좀 더 객관적으로 해서 연구비가 더 필요한 사람은 정부에서 더 받아 갈 수 있는 희망을 열어주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