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물 취득세 혜택, 14일까지 낙찰받아야

 
  • 머니S 지영호|조회수 : 3,746|입력 : 2013.05.28 09:2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취득세 감면 혜택이 다음달 30일로 종료됨에 따라 경매로 부동산 낙찰을 받고 취득세 감면을 받으려면 늦어도 다음달 14일까지 낙찰받아야 한다. 낙찰 받은 부동산에 대해 잔금을 내기까지 경매 절차로 인해 소요되는 기간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지지옥션은 경매절차상 앞으로 보름 안에 서둘러 낙찰 받아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계약금, 중도금, 잔금과 같은 일반적인 거래와는 달리 경매는 10% 보증금을 내고 낙찰이 되면 7일간의 허가기간을 거친다. 이를 매각허가결정이라고 하는데 입찰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낙찰자에 대한 결격사유가 없는지 등을 검토하게 된다.

이후 7일간은 허가확정기간이다. 매각허가나 불허가에 대한 이의신청을 할 수 있는데 특별한 이의제기가 없을 경우 매각허가가 확정된다. 이른바 매각허가(결정)확정이다. 이 기간이 지난 뒤 비로서 잔금납부기간이 통지된다. 잔금납부기한은 통상 매각허가결정확정일로부터 30일간 주어지며 그 기간 내에 언제든지 납부가 가능하다.

 
자료제공=지지옥션
자료제공=지지옥션
역산해 보면 법원마다 약간씩 진행속도 차이가 있어서 단정하긴 힘들지만 6월10일~13일 사이에는 낙찰을 받아야 취득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급할 때는 통상 우편으로 받는 잔금납부기한 통지서를 법원에 가서 직접 수령하면 우편도달 소요시간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강은 지지옥션 팀장은 “경매로는 취득세 감면 시효가 이미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잔금을 빨리 납부하고 싶어도 낙찰일로부터 2주가 기본적으로 소요되기 때문에 집을 사려고 했던 사람이라면 입찰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95.50상승 13.4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