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국내 주식형 펀드 366억원 순유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지난 2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366억원이 순유출했다고 6일 밝혔다. 하루 만에 국내 주식형펀드에서 자금이 빠져나간 것이다.

금투협에 따르면 올해 첫 거래일인 지난 2일 코스피는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보다 44.15포인트(2.20%) 급락한 1967.19로 장을 마쳤다. 원/엔 환율이 1000원선을 밑돌고 원/달러 환율도 급락했다.

해외 주식형펀드에서도 134억원의 자금이 나가 3거래일 만에 순유출로 돌아섰다. 이에 반해 머니마켓펀드(MMF)의 설정액은 1044억원어와 9거래일유입으로 전환했다.

금투협은 “새해 들어 코스피가 ‘환율 공포'로 급락하자 추가 하락 우려에자금이 빠져나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4.46상승 1.63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