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중 6명 "회사가 날 감시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사로부터 감시를 당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은 직장인 798명을 대상으로 "회사로부터 감시 당하고 있다고 느껴본 적이 있습니까?"라는 주제로 설문을 한 결과 61.5%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직장인들이 감시 당한다고 느낄 때는 '임원, 상사가 수시로 돌아다닐 때'(53.6%,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업무 보고를 수시로 요청할 때'(38.7%), '동료가 수시로 업무를 감시할 때'(27.1%), '특정 사이트, 메일 확인 등이 차단됐을 때'(21%), '전산프로그램으로 문서 등을 감시할 때'(19.3%) 등의 순이었다.

감시 당하는 부분은 '근무태도'(48.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진행 현황'(47.3%), '자리를 비우는 횟수'(31.6%), '인터넷 쇼핑, SNS 등 인터넷 딴 짓'(29.5%), '동료와의 대화'(20.8%) 등이 있었다.

회사의 감시에 대한 대응방법으로는 29.1%가 '항상 상사, 동료의 눈치를 본다'를 선택했다. 이외에도 '업무 중 인터넷 사용을 자제한다'(15.1%), '이직을 준비한다'(13.9%), '상사, 회사 측에 불만을 표현했다'(4.7%)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하지만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는 응답도 27.9%였다.


그렇다면 회사의 감시는 필요한 것일까. 직장인의 60.5%는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유로는 '오히려 업무 효율성이 떨어지기 때문에'(37.5%)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서 '개인의 사생활 침해이기 때문에'(18%), '감시 없이도 잘하기 때문에'(14.1%), '감시해도 딴 짓 할 사람들은 하기 때문에'(11.4%),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10.8%)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315명)들은 그 이유로 '업무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31.8%), '핵심정보 유출 등을 막을 수 있기 때문에'(27.6%), '직원들이 딴 짓을 많이 하기 때문에'(18.7%) 등을 들었다.

한편 응답자의 35.1%는 회사에서 개인 메일, 특정사이트 등을 차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 중 63.2%가 차단 조치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병철
유병철 [email protected]  | twitter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