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떡펄떡' 연어, 지난해 가장 많이 잡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어 총 어획량이 219톤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72톤보다 3배나 증가한 수치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미국 포틀랜드에서 열린 제22차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 연례회의에서 이같은 사실을 보고했다고 21일 밝혔다.

NPAFC는 북태평양 연어자원을 관리하는 기구로 한국은 연어 모천(母川)국 지위 확보와 회유경로 파악 등을 위해 지난 2003년에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회귀 어종인 연어가 방류돼 성장하는 북태평양 연안 국가에서 연어 총어획량도 지난해 약 111만톤을 기록, 2009년의 114만톤 이후 NPAFC 사상 두 번째로 많은 어획량을 올렸다.

이 지역에서의 연어 어획량 증가는 연어가 회유하는 북태평양 협약 수역에서 각국 항공기, 선박 및 인공위성 정보 등을 통한 불법 연어조업 감시활동이 활발해진 데다 연어자원 증가를 위한 과학적 정보 교류 및 연어 방류량이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5개 회원국(한국 미국 캐나다 러시아 일본) 참가자 및 옵서버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에서 각국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의 북태평양 공해상에서 연어 불법어업 방지를 위한 항공·해상 감시결과 및 계획을 발표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해양수산부의 박정석 수산연구사가 재정행정위원회(F&A) 의장에 선임돼 2016년까지 위원회의 재정과 행정에 대한 적극적인 논의를 주도할 수 있게 됐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NPAFC의 차기 연례회의는 순환개최 방식에 따라 내년 5월 일본 고베에서 열린다. 우리나라는 오는 2016년 제24차 연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효주
박효주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박효주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