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훈 수은 행장 "해외건설·플랜트산업 3조원 자금 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덕훈 수출입은행장(사진 맨가운데)이 3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해외수주 지원을 위한 주요 기업 CEO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덕훈 수출입은행장(사진 맨가운데)이 3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해외수주 지원을 위한 주요 기업 CEO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덕훈 한국수출입은행장이 국내 기업들의 해외수주를 위해 3조원 규모의 자금을 풀기로 했다. 수출이 내수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찾기 위한 전략이다. 
 
이 행장은 3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해외수주 금융지원을 위한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 초청 간담회’를 열었다. 올 하반기 수은의 정책금융 지원 확대 방안을 안내하고, 해외건설·플랜트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자리다. 
 
이날 행사에는 이 행장을 포함해 박영식 대우건설 대표이사, 한기선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김위철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송치호 LG상사 대표이사 등 해외건설・플랜트 관련 18개 주요 기업 CEO 및 최고재무책임자(CFO)들이 참석했다.

이 행장은 “한국경제가 저성장의 벽을 넘기 위해선 해외건설·플랜트산업을 필두로 수출이 내수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고리를 다시 찾아야 한다”면서 “수은은 우리 기업들이 금융지원을 받지 못해 해외수주를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올해 금융지원을 당초보다 3조원 늘리는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해외건설·플랜트산업은 해외사업 현장에서 우리 근로자를 고용하고, 국산기자재가 대량 구매되는 등 고용·내수 유발효과가 매우 큰 부문이다.

예컨대 건설·플랜트부문 수출이 100억달러를 달성할 때 약 3만60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일어나고 국산기자재는 약 3조6000억원이나 수출되는 셈이다. 

올 상반기 우리 해외건설·플랜트 수주는 사상 최대 규모인 375억달러를 달성했다.

수은은 해외건설·플랜트 산업을 뒷받침하기 위한 국가별 진출전략을 수립했다. 우리 수출기업에 신속히 발주정보를 제공하고, 멕시코 페멕스(PEMEX)에 이어 베트남 전력청 등 신흥시장의 주요 발주처와 선제적으로 신용공여한도(Credit Line)을 설정해 수주 가능성을 더욱 높인다는 복안이다.

국내외 주요 금융기관과 협조융자 등 수출기업에 대한 공동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해외진출과 관련된 모든 금융수요를 책임지고 충족시킬 수 있도록 다자개발은행(MDB), 공적수출신용기관(ECA), 국내외 상업은행, 연기금 및 국부펀드 등 국내외 금융기관과 협조관계를 넓혀갈 계획이다.


이밖에 투자개발형 사업에 대한 장기 지분 투자를 통해 기업의 자금부담을 완화하고 사업의 안정성을 제고하는 방안도 강구 중이다.

한편 수은은 이날 ‘주요 기업 CEO 초청 간담회’에 이어 다음달 1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중소․중견기업 CEO 대상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용어설명

다자개발은행(MDB) : 개발도상국의 경제·사회개발과 인프라구축을 위해 개발금융을 지원하는 국제기관으로 세계은행(World Bank), 미주개발은행(IDB), 아시아개발은행(ADB),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등을 통칭한다.

공적수출신용기관(ECA) : 각국 정부가 수출촉진 및 대외거래 지원을 위해 설립한 금융기관으로, 한국수출입은행, 미국수출입은행(USEXIM), 일본국제협력은행(JBIC) 등이 해당된다.



 

성승제
성승제 [email protected]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