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총수 왜 안 나오냐”… 환노위 국감 증인채택 놓고 파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우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7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오전 내내 파행됐다.

이날 오전 10시 정부 세종청사에 열린 환노위 환경부 국감에서는 야당 의원들이 잇따라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했다. 야당 의원들은 자신들이 요구한 삼성, 현대차 등 총수들의 국감 증인채택을 비판했다.

우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우리가 요구한 증인은 충분히 국정감사장에 출석할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여당의 지나친 기업 감싸기로 국감장에 증인을 불러올 수 없다”고 말했다.

은수미 의원 역시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가 무너지고 있고 한국의 자본주의 발전이 위태롭다”며 “정부와 함께 민간 증인을 상대로 대한민국의 정상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놓였다.

이에 반해 여당인 김용남 새누리당 의원은 “기업의 최고경영자가 국감장에 불려와서 온종일 대기하다가 30초 정도 답변하고 돌아가는 경우가 허다했다”며 “무더기 증인 신청은 국회의 구태이자 많은 국민이 염증을 느끼는 사안”이라고 대립했다.

 

심상목
심상목 [email protected]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